창립 10주년 진주 본사서 기념식
LH 미래 10년 "더 나은 삶, 더 나은 내일 함께 만들겠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18일 경남 진주시 본사에서 창립 10주년 기념행사(사진)를 열고 ‘더 나은 삶, 더 나은 내일, 함께 만드는 LH’라는 경영 슬로건과 함께 새로운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LH는 이날 주거복지, 도시조성, 주택건설, 균형발전, 도시재생, 해외사업 등 주요 사업 부문별 비전과 10년 후 미래상을 설정하고 구체적인 실현 방향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앞으로 인구·사회구조의 급변과 한층 다양해진 수요자의 요구로 인해 기존 관행으로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어려워질 것”이라며 “혁신과 실행, 신뢰와 협업, 공감과 감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또 다른 10년을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H는 이날 △국민께 꿈을 드리는 LH △지역에 숨을 불어넣는 LH △미래의 길을 여는 LH △경제에 힘이 되는 LH △직원의 기를 돋우는 LH 등 다섯 가지 청사진을 소개했다. 국민의 실질적인 주거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지역분권형 생애복지 서비스를 구축하고 비주택 거주자 등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LH는 또 3년 차에 접어든 도시재생 뉴딜 사업의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고 주거복지와 도시정비, 생활 사회간접자본(SOC)과 연계한 실행력 높은 도시재생 모델을 적극 개발·확산하기로 했다. 스마트시티와 스마트홈, 모듈러 주택 등 미래 주택과 도시 모델을 선도해 나가고 첨단 지식·정보산업 인프라를 확산해 산업구조 개편과 창업 생태계 구축 지원에도 앞장설 방침이다.

LH는 2009년 10월 1일 대한주택공사와 한국토지공사가 통합해 새로 출범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