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착공…인프라 구축에 속도
투자기업에 임대료 대폭 감면
새만금개발청이 19일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도로 등 핵심 기반시설 확충,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전략산업 전진기지 구축, 문화·관광 공간 조성, 투자유치 실효성 제고, 효율적·체계적 사업관리 등 7대 중점 과제를 담은 올해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업무계획에 따라 새만금개발청은 공공 주도 매립을 선도하기 위해 국제협력용지 일부 부지(6.6㎢)를 첨단 물관리 기술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 수변도시로 개발하기로 했다.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올 상반기 예비타당성조사를 마무리하고 사업계획 수립에 나설 계획이다. 내년 하반기엔 실시설계 수립 후 착공한다.

새만금 물류의 동맥이 될 도로 등 핵심 기반시설 구축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새만금 내부를 십(十)자형으로 연결하는 동서·남북도로와 새만금~전주 고속도로는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이전에 개통될 예정이다. 이 중 동서도로는 내년 준공한다. 남북도로 1단계는 2022년, 2단계는 2023년 완공한다. 새만금~전주 고속도로는 2024년 개통된다.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도 본격 조성할 계획이다. 작년 10월 발표한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의 후속 조치로 송·변전 계통 연계사업(0.3GW)과 새만금개발공사 주도 사업(0.3GW)을 우선 추진한다. 전략산업 추진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산업단지 가운데 아직 사업에 착수하지 않은 5개 공구는 신규 사업시행자를 지정하고, 올 하반기까지 국가산단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투자기업에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국내 기업 임대료를 다음달부터 현재의 5분의 1 수준으로 인하한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