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회장 권홍사)이 건설재해근로자들의 치료 및 생계비 지원을 위해 6일 (재)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에 1억원을 기탁했다. 전달된 성금은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이 근로복지공단 등과 연계해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재해근로자를 선발해 근로자의 치료 및 생계비에 쓰이게 될 예정이다. 반도건설은 지난해에도 이 재단에 1억원을 기탁했다. 한편 권홍사 회장은 지난달 30일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모교인 동아대학교에 발전기금 1억원을 기증하기도 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