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 66㎡→28~33㎡로
임대료도 소규모 상가 강세
분양가 낮고 '나홀로 가구' 겨냥… 상가 다운사이징 바람

서울과 경기 일대에 들어서는 신규 상가의 면적이 갈수록 작아지는 ‘다운사이징’ 시대가 본격화되고 있다. 투자자들이 분양가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는 데다 1~2인 가구 증가에 따른 ‘나홀로 고객’ 등에 최적화된 소규모 강소 점포의 창업이 늘고 있어서다.

8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신규 분양되는 상가의 개별 점포 면적이 5년 전의 절반 크기로 줄었다. 5년 전만 해도 전용면적 66㎡(1층 기준)가 많았지만 요즘은 대부분 전용 28~33㎡ 크기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작년 전국에 공급된 상가건물은 243개로, 2010년(268개)보다 9% 적다. 하지만 점포 수는 1만4367개로, 2010년(9749개)보다 47% 늘어났다. 분양대행사 미드미디앤씨의 이월무 대표는 “초기에는 1층을 주로 쪼갰지만 요즘은 2층 이상도 대부분 쪼개 총분양가를 낮추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 같은 현상은 무엇보다 상가 분양가가 꾸준히 상승하는 것과 무관치 않다는 것이 상가업계의 분석이다.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통상 5억~8억원 금액대의 상가를 분양하려면 상가 면적이 작아질 수밖에 없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준공된 상가들도 설계 변경을 통해 작은 면적으로 소위 ‘칼질’해 분양하는 추세”라며 “이보다 큰 점포가 필요하면 3~4개 호실을 분양받아 중간 벽을 허문다”고 말했다.

나홀로 고객도 다운사이징 현상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꼽힌다. 1~2인 단위의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굳이 큰 점포가 필요없어진 까닭이다. 취업난 여파로 소자본 창업 자영업자들이 늘고 있는 것도 소규모 상가 수요가 늘어난 배경이다.

일부 프랜차이즈 브랜드도 창업 시 면적 제한 벽을 허물고 있다. ‘김민영 왕호떡’을 비롯해 반찬가게 브랜드인 ‘오레시피’, ‘진이찬방’ 등은 3.3㎡짜리 점포 창업이 가능하다. 한방차 프랜차이즈 ‘오가다’도 초소형 매장용 ‘오가다 더 심플’을 지난해 출시했다. 셀렉토커피 브랜드는 최근 26㎡부터 창업이 가능하도록 규정을 변경했다. 상가업계에 따르면 창업비용 5000만원대 이하의 소자본 카페 프렌차이즈는 53개로 전체 프랜차이즈 카페 브랜드(332개)의 16%를 차지한다. 일반 카페 창업비용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상가 다운사이징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소형 상가의 임대료도 오르는 추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이면도로나 주택가 등에 있는 소규모 상가의 임대료가 처음으로 중대형 상가를 추월했다. 이 선임연구원은 “소형 상가에 투자하거나 임차인을 구할 때는 가격 경쟁력 면에선 유리할 수 있지만, 접근성이나 주변 업종과의 경쟁력 등을 따져야 낭패를 보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