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

尹 "실질적 비핵화 나서길 촉구"
"비핵화 나서면 北 위한 담대한 계획 마련"

바이든 "北에 백신 제공할 의사 있다"
"김정은 진지한 태도 임하면 만날 수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尹 "北, 실질적 비핵화 나서면 경제·주민 삶 위한 담대한 계획 마련"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지하 1층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우리 두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며 "안보는 결코 타협할 수 없다는 공동 인식 아래 강력한 대북 억지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반도의 지속 가능한 평화는 원칙에 기초한 일관된 대북정책에 의해 뒷받침된다"며 "저는 바이든 행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한반도의 평화를 확고히 지키면서 북한이 대화를 통한 실질적 협력에 응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선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 경제와 주민들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할 것"이라며 "현재 겪고 있는 코로나 위기에 대해서는 정치 군사적 사안과는 별개로 인도주의와 인권의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용의가 있다. 북한이 이러한 제안에 긍정적으로 호응하고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바이든 "김정은, 진지한 태도로 임한다면 만날 의사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윤 대통령과 저는 우리의 교류를 더욱더 강화하고 이를 통해 지역 안보의 위협을 공동으로 대처해나가기로 했다"며 "또한 그를 위해 북한에 대한 위협도 대응해 나갈 것이다. 이를 위해 우리는 억제 태세를 강화할 것이고, 이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을 북한에 제공할 의사가 있느냐'는 외신기자의 질문에 "북한이 원한다면 제공할 의사가 있고, 또한 중국에도 제공할 의사가 있다. 반응이 있다면 최대한 빨리 그렇게 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진실성을 가지고 진지한 태도로 임한다면 그럴 의사가 있다"고 했다.

'공동성명서에 미국의 핵무기나 항공모함 등 전략자산 배치에 대한 이야기가 빠졌다'는 취지의 외신기자 질문을 받은 윤 대통령은 "날로 고도화하는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다른 어떠한 이슈보다 이를 우선순위로 다뤄야 할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실효적인 확장 억제 공약을 다시 확인해줬고, 구체적으로는 한미 연합 방위 태세의 핵심인 한미 연합훈련을 확대 강화하기 위한 협의를 개시하고, 필요한 경우 미국의 전략자산 적시 파견을 조율하면서 추가 조치에 대해서도 지속해서 확인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