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대 열심히 일해 50대쯤 돼도 불확실"
"젊은 세대 안심시킬 부동산 정책 필요"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일 "개인의 소득만으로 집을 사려면 20~30년이 걸린다"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청년 주거정책 간담회에서 올해 노원구 상계동에 주택을 구입한 경험을 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저는) 정치를 하기에 부동산을 자주 사고 팔지 않을 것이라, 영구히 거주할 주거 형태, 또 신축과 지하주차장 등 몇 가지 조건이 있었는데 이를 적용하니 아주 제한된 공급에 몰리고 가격이 뛰면서 악순환의 연속이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신혼부부들의 서울 또는 접근성 좋은 수도권 주택 마련은 필수요소가 아니라 30~40대 열심히 일해서 50대쯤 돼야 이룰까 말까 한 현실이 됐다"며 "제가 어릴 때 상계동에서 본 젊은 부부들의 분위기를 잘 기억한다. 당시 20대 중후반 젊은 부부들이 서울에 상경해 첫 거주지로 갓 조성된 상계동을 선택했다. 주거비용은 다소 저렴하지만 아이를 키우면서 자기 꿈을 실현하는 데 부족함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최근 대출 규제가 심해져서 그런 꿈을 꾸는 것도 차단당했다. 젊은 세대의 박탈감을 어떻게 해결할지가 중요하다"며 "빚을 충분히 부담할 수 있는데도 규제로 억제되고 그 속에서 집을 사지 못하는데 집값은 상승해서 예상했던 자기 소득으로는 50대가 돼야 내 집 마련을 꿈꿀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정부의 실패는 세부적으로 그들이 했던 자잘한 규제책에서 찾을 수 있지만 큰 틀에서는 시장을 부정한 것"이라며 "앞으로 대선 경선을 앞두고 있어 주자들이 부동산 실패가 어디에서 기인했는지를 파악해 젊은 세대들을 안심시킬 수 있는 정책을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