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드루킹 사건 은폐" vs 尹 "어이없는 얘기"…정면충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입당을 막판 고심 중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드루킹 원죄론'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드루킹 사건 은폐 당사자로 지목됐던 분이 자기가 몸담았던 문재인 정권의 정통성을 거론하는 것은 정말로 어불성설"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경찰이 김경수의 휴대전화와 계좌를 추적하고자 했으나, 그 영장을 기각한 것이 당시 중앙지검장이었던 윤석열 후보 아니었나"라고 반문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이 지난 25일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유죄 판결과 관련, "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고 주장한 데 대한 비판이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이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그는 "허익범 특검에 대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사건을 전부 이관했고, 중앙지검이 맡은 부분은 철저히 수사해 공소를 유지했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SNS에 추가로 글을 올려 "아무리 막가는 정치판이라지만, 거짓말을 덮기 위해 또 새로운 거짓말을 하는 짓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재반박했다.

그는 "검찰은 기록 일체를 특검에 보내고 인적 자원 차출에도 응하도록 법제화돼 있다"며 "그걸 특검에 협조했다고 우기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洪 "드루킹 사건 은폐" vs 尹 "어이없는 얘기"…정면충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