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변화에 "시간 가면서 후보들 진짜 모습 알게 돼"
이낙연 "'백제발언' 더는 대꾸 안 해…승리 위해 하나 돼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경쟁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백제 발언'을 두고 "더는 대꾸하지 않겠다"고 26일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광주 동구 김냇과 갤러리카페에서 'MZ세대' 사무직노조와 간담회를 하고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내년 (대선에서) 승리를 위해 하나가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서로에게 상처 주는 그 어떤 운동도 자제하는 게 옳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까지 지역주의 극복을 위해 얼마나 힘겹게 싸웠는지 한시도 잊으면 안 된다"며 "지역주의를 소환하는 그 어떤 언동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최근 호남에서 지지율이 올랐다'는 기자의 질문에 "주민들 마음은 변해갈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시간이 가면서 후보들을 좀 더 많이 비교하게 되고 진짜 모습을 알게 되겠지요"라고 지지율 추이에 대해 언급했다.

열흘 만에 광주를 찾은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에는 광주과학기술진흥원에서 지역 과학기술 분야 전문가와 간담회를 했다.

오후에는 동구 전일빌딩에서 문화·복지 분야 포럼과 어린이 안전 지킴이 간담회 참석을 이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