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사태 두고 "바닥 잘못" 발언한 이해찬 겨냥
"정권 무능과 오만을 심판해달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전셋값 논란'으로 경질당한 것과 관련해 "김상조가 아랫물인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사태를 두고 "위에는 맑아지기 시작했는데 아직 바닥에는 잘못된 관행이 많이 남았다"고 발언한 것을 겨냥한 비판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아랫물인가,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아랫물인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직 대신 집을 택했다'는 비판에 자리에서 물러난 김조원 전 수석과 '똘똘한 한 채' 논란에 청와대를 떠난 노영민 전 실장까지 싸잡아 비판한 것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범천동 박형준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확대 원내대책회의'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범천동 박형준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확대 원내대책회의'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그는 "민주당은 적폐 청산에만 몰두하다 정작 나라 살림은 다 무시하고 있다. 민주당이 얼마나 다급했던지 소급입법으로 (투기) 부당이익을 환수하겠다고 한다"면서 "원칙도 체계도 없이 우왕좌왕하는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번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민주당과 오거돈 전 시장의 불법에 대한 심판의 선거"라면서 "부산 시민들은 선거의 본질 뭔지 확실히 알고 계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사전투표에 의구심을 갖지 말고 모두 사전투표에 나가셔서 정권 무능과 오만을 심판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