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향하는 김부겸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향하는 김부겸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내년 4월 치러질 서울시장, 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당의 명운이 달렸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 당헌·당규만 고집하기에는 너무 큰 문제가 돼버렸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민주당 당헌에 의하면 재보궐선거 귀책사유가 당에 있을 경우 후보를 배출하지 않도록 규정되어 있다.

당헌이 이러함에도 오는 재보궐선거가 중요한 만큼 신중하게 고민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 전 의원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가 연동돼 대선까지 직접적 영향을 주는 선거가 돼버렸다"며 "당헌이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후보 배출 여부는) 당원 동지들의 판단을 우선 존중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보를 내는 것도 고민해봐야 한다는 취지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헌에 반하는 결정을 하려면 충분히 납득갈 만한 설명이 필요하다고도 말했다. 김 전 의원은 "당헌을 지키지 못할 경우 당 지도부가 대국민 사과하고 설명하지 않고는 국민적 신뢰를 받기가 어려울 것"이라며 "그냥 어물쩍 넘어갈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4·15 총선 후 민주당에서 스캔들이 잇따르는 상황에 대해서는 "부끄럽다"며 "총선 결과에 대해 너무 자만하지 않았나 돌이켜보게 된다"고 반성했다.

김 전 의원은 그러면서도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불거진 성추행 의혹 진상 규명 요구에 대해서는 "고인이 어제 우리 곁을 떠났으니, 좀 이른 질문 같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당사자가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주장할 권리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고인의 업적에 대해 감사함을 표시하는 추모 자체도 존중해야 한다"며 "고소인이 제기하는 것이 법적 주장인지, 심정 표현인지에 대해 판단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