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꿔주기' 지적에 "불가피한 결단"…일부 의원 비판·아쉬움 토로
민주, '시민당 파견' 비례 3명 제명…지역구 4명도 오늘 탈당(종합)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심기준·제윤경·정은혜 등 비례대표 의원 3명을 제명했다.

범여권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시민당)으로 파견하기 위한 조치다.

지역구 의원 중에서는 이종걸·신창현·이규희·이훈 의원 등 4명도 이날 탈당계를 내고 시민당으로 당적을 옮길 예정이다.

미래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미래한국당) 추진 과정에서 통합당의 '의원 꿔주기'를 비판해 온 민주당이 똑같은 수순을 밟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비례대표 의원 3명의 제명을 의결했다.

재적 의원 128명 중 69명이 참석한 가운데 당사자를 제외한 전 의원의 찬성으로 의결됐다고 박찬대 원내대변인이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제명 사유에 대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했던 연합정당 창당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비례대표 제명"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제명은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 투표에서 더불어시민당의 기호를 끌어올리기 위해 이뤄진 것이다.

정당투표에 기재되는 정당 순서는 오는 27일 후보 등록 마감 이후 의석수를 기준으로 정해지는데 비례대표용 플랫폼 정당인 시민당에는 현역 의원이 없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독자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고 시민당을 통해 후보를 낸다.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20명은 이미 당적을 옮겨 시민당 비례대표 순번 11∼30번을 받은 상태다.

이날 제명된 비례대표 의원들과 탈당하는 지역구 의원들은 시민당으로 당적을 옮겼다가 총선이 끝난 뒤 민주당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지역구 의원과 달리 비례대표 의원이 당적을 옮기려면 제명 절차가 필요해 이날 의총이 열렸다.

박 원내대변인은 '통합당이 한국당에 현역 의원을 파견하듯 민주당도 비례용 정당에 의원 꿔주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국민의 눈에 볼 때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과 민주당이 대결을 통해 승리하기 위해 불가피한 결단을 했다고 보시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서 이해찬 대표 등 당 지도부의 탈당 권고 발언은 별도로 없었다고 박 원내대변인은 설명했다.

다만 이인영 원내대표가 상황이 이렇게 전개된데 대해 유감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한 일부 의원들도 자유발언을 통해 선거제 개혁의 취지가 퇴색된 데 따른 아쉬움을 토로했다고 한다.

박 원내대변인은 "연동형 비례제를 도입하는 선거법 개정을 통해 정치개혁을 이루고자 했던 선의가 정당 간의 꼼수, 가짜정당 논란을 통해 많이 왜곡된 부분에 상당히 아쉬움을 표현했다"고 발언 내용을 소개했다.

또 "거대 양당이 기득권을 내려놓고 민의를 반영하고 소수정당을 국회에 들어오게 하는 제도의 취지를 보완해야 하지 않느냐는 아쉬움을 토론한 부분이 있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