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정상 수교 50돌 축사…과거사 문제엔 시각차

'政經분리' 강조 朴대통령
"얽힌 현안 많지만 미래지향 발전방안 찾자"

과거사 언급 피한 아베
"우호의 역사 되돌아보고 새로운 시대 만들어가자"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해 서청원 한일의원연맹 회장(앞줄 오른쪽 세 번째),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앞줄 왼쪽 네 번째) 등 참석자들과 벳쇼 코로 주한 일본대사의 인사말에 박수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해 서청원 한일의원연맹 회장(앞줄 오른쪽 세 번째),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앞줄 왼쪽 네 번째) 등 참석자들과 벳쇼 코로 주한 일본대사의 인사말에 박수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서울과 도쿄에서 각각 열린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해 미래지향적 양국관계 발전에 대한 의지를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과거사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해 나아가자”고 했고, 아베 총리는 “앞으로 50년의 역사를 내다보며 양국 간에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한·일 관계를 경색시켜온 과거사 문제에 대해 두 정상은 언급을 자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정상이 던진 메시지에는 양국 관계의 완전한 정상화에 걸림돌이 되는 과거사 문제를 놓고 분명한 인식 차이가 드러났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역대내각 역사 인식 계승 촉구

박 대통령은 이날 행사의 성격이 양국관계 발전을 위한 자리인 만큼 과거 갈등보다는 미래 협력에 무게를 실었다. “국교정상화 50주년인 올해를 양국이 새로운 협력과 번영의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전환점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이는 후세에 대한 우리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가장 큰 장애요소인 과거사의 무거운 짐을 화해와 상생의 마음으로 내려놓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런 실천을 할 때 올해는 양국이 새로운 길을 함께 열어나가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또 “양국 간에 실타래처럼 얽힌 현안들이 있지만 양 국민의 마음을 정부가 나서서 하나로 모으고 협력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함께 협력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과거사 갈등과는 별개로 경제와 안보 등의 분야에서 공동 이익을 위해 관계 개선을 이뤄가는 ‘정경분리’ 기조를 다시 확인한 것이다.

그러면서도 박 대통령은 “‘신의보다 의지할 만한 것은 없다’는 말처럼 양국 국민의 신의를 보다 깊게 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들을 양국이 함께 취해나가야 한다”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과거사 왜곡 문제 등에 대해 일본의 선제적이면서도 의미있는 태도 변화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앞서 청와대를 방문한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도 “이번 8·15(광복절)에 양국이 화해와 협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아베 총리가 역대 내각이 견지해온 인식을 확실히 계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祖父 언급하며 관계 개선 강조

아베 총리는 축사에서 개인 가계사(史)를 언급하며 세대를 이어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베 총리는 “조부인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와 외종조부인 사토 에이사쿠 전 총리는 양국 국교정상화에 깊이 관여했다”며 “50년 후 나도 총리로 이 기념비적인 날을 맞아 축하 행사에 오고, 박 대통령도 서울 행사에 참석해주셔서 기쁘다”고 말했다. 기시 전 총리와 박 대통령의 부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밀한 관계를 떠올리게 하는 발언이다.

아베 총리는 또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의 테마는 ‘함께 열자, 새로운 미래를’이며 우리는 많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고 있다”며 “양국이 지난 50년간의 우호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50년을 내다보며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축사에서 ‘미래’를 유독 강조하면서 ‘과거사’ 문제에 관해선 언급을 피했다. 이는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에 대해 아베 총리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가 없을 것이란 점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해석했다.

정종태 기자/도쿄=서정환 특파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