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훈련은 실업으로 인한 정신적 충격 완화와 퇴색하기 쉬운 인적 자원의
보전및 개발에 그 목적이 있습니다"

정부 직업훈련 행정의 야전사령관인 노동부 박길상 능력개발심의관은
"직업훈련이 직업변화의 추세에 부응할수 있도록 경영지도사 등 미래에
유망한 훈련을 적극 개발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실직자들이 증가할수록 직업훈련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내년에도 실업자수가 더 많아지거나 올해의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앞으로의 직업훈련 계획은.

"정부는 대규모 실업에 대처하기 위해 올해 직업훈련 인원을 당초
6만5천명에서 32만명으로 확대한 바 있다.

내년 직업훈련의 규모도 올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계획하고 있다.

내년에는 올해의 훈련추진 경험을 바탕으로 훈련의 질과 효율성을 높이는데
역점을 두겠다"


-직업훈련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강구하고 있는 방안은.

"올해 훈련인원을 대폭 확대하다보니 일부 훈련과정의 경우 취업률저조
부실운영 등의 문제점이 나타나고 있다.

이같은 부작용을 방지하고 훈련의 내실화를 기하기 위해 여러가지 프로그램
을 개발 보급하고 있다.

먼저 54개 대학에 시범적으로 훈련프로그램을 마련해 동시통역사 호텔관리
등 사무관리직 훈련을 개발 보급하고 있다.

또 직업훈련이 직업변화 추세에 부응할 수 있도록 경영지도사 등 미래에
유망한 훈련과정을 개발해 나가고 있다"


-직업훈련을 이수한 실직자들의 취업률이 낮은데 정부가 이 사업에 중점을
두는 이유는.

"9월말 현재 훈련수료생의 취업률은 18%다.

지난해보다 상당히 낮아진게 사실이다.

이는 IMF체제이후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서 기업이 잉여인력에 대한
정리해고를 하는 등 취업환경이 전반적으로 악화되고 있는데 기인한다.

또 대부분 훈련과정이 실시되고 있는 상황에서의 취업률 분석은 다소
성급한 감도 있다.

OECD 국가의 경우 실업자훈련을 단기간 취업보다는 인적자원 양성이라는
장기적인 안목에서 실시하고 있는 점은 우리나라에 시사하는 바가 있다고
본다"


-직업훈련이 취업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떨어진다고 해도 취업에 도움을
주지 못한다면 활성화되기 어렵다.

훈련과 취업을 연계시키기 위한 정부차원의 대책은.

"취업 가능성이 높은 훈련프로그램을 개발한 대학 전문대학을 시범훈련기관
으로 지정해 취업률 제고및 장래 취업 가능성을 높이는 실업자 훈련의 모델
로서 육성하고 있다.

또 훈련기관 평가제도를 도입해 취업률 또는 자격취득률이 높은 기관 등에
대해서는 훈련비를 추가 지원하는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직업훈련기관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많은데 대책은.

"훈련실시상의 문제점을 파악, 개선하기 위해 훈련기관에 대한 지도점검을
하고 있다.

지난 9월의 점검 결과를 토대로 부실훈련기관에 대해서는 훈련위탁 배제
등 시정조치를 취했다.

앞으로도 상설점검반을 편성해 수시로 점검을 실시할 것이다"


-학력보다는 능력이 중요시되는 사회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정부는 이를위해 어떤 정책을 펼치고 있나.

"능력이 중시되는 사회적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정부는 자격의 신뢰성
과 공정성을 높이고 기업에서는 능력에 의한 인사및 임금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부는 우수기능인에 대한 포상 등을 통해 기능인의 사기를 진작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

또 자격증 소지자에 대한 채용 승진시 가산점을 부여하거나 수당 등을
지급하는 우대조항도 실시하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