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한햇동안 중소제조업체의 기술인력이 30% 이상 줄어드는등
기술인력부족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
9일 기협중앙회가 2천 2백 96개의 중소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90년도 기술인력실태에 따르면 중소기업에 근무하던 유자격기술자
7만 6천 1백 63명중 무려 30.6%에 달하는 2만 3천 3백 42명이 자리를
옮겨 현재는 5만 2천 8백 25명만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문에 중소기업의 기술계인력 부족률은 25.7%로 매우 심각한 상태에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부품생산업종인 전자 기계분야의 기술인력 부족률이 높아
각종 부품의 품질향상에 큰 지장을 줄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업종별로 기술인력부족률을 보면 전자업종이 41.6%로 가장 높고
기계 38.3%, 환경관리 24.7%, 정보처리 24.5%, 화공 24.0%, 섬유
21.7%, 전기 21.4%, 금속 15.5%, 에너지 12.5%등으로 나타났다.
또 중소제조업체의 생산직 근로자 총수는 1백 39만 3천명으로
전년대비 1.1^가 증가했으나 이가운데 전문대졸이상의 기술인력비중은
4.1% (5만 7천 2백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1.5% 포인트 감소했다.
새해들어 중소기업의 신규기술인력수요는 5만 5천 4백 82명, 여기에
유사기술인력 신규수요까지 포함하면 모두 37만 2천명의 생산현장
기술인력을 필요로하고 있어 기술인력부족현상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