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각제 개헌문제의 조기 공론화를 둘러싼 의견이 민자당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3당합당과정에서 내각제개헌이 수뇌부에
의해 합의됐었던 것으 로 23일 알려졌다
합당당시 실무작업을 맡았던 공화계의 김용환전정책위의장은 이날
"내각제는 민 자당 창당의 주요 목표중 하나며 최고지도자들 사이에 합의된
사항"이라고 말했다.
김전의장은 "창당과정에서 민주화와 개혁, 정치발전이라는 목표를 위해
내각제 개헌을 염두에 두고 당을 만들었다"고 말하고 "내각제를 채택한다는
의미로 강령을 개정한 것도 지도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민자당 지도부가 합당당시 내각제에 합의하고 합의문서에 서명까지
한것으로 알 려졌으나 합당과정에 참여했던 실무책임자에 의해 합의내용이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 은 처음이다.
한편 합당당시 민정 민주 공화 3계파의 창구역할을 했던 박철언
황병태의원과 김전의장은 이날 골프회동을 갖고 내각제개헌 문제를 논의,
내각제가 당지도부에 의 해 합의된 점을 확인하고 국민설득 과정을 거쳐
당론으로 확정짓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