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무 "아픈걸 이렇게 이용하는구나"
'아내의 맛' 출연 사진으로 병원 광고 '지적'
유상무 사진 도용해 병원 광고 '씁쓸'…유세윤 "남 아픈걸로 돈 버나"

개그맨 유상무가 자신의 대장암 투병기를 무단으로 광고한 업체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16일 유상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 내가 아픈걸 이렇게 막 이용하는 구나"라며 "속상하다 정말"이라고 글을 올렸다.

그가 함께 게재한 사진은 한 의원에서 그들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광고다.

해당 광고에서는 유상무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대장암 3기 진단을 받고 투병 끝에 아내와 결혼하게 된 스토리를 전하는 모습을 캡쳐해 무단으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유상무의 얼굴과 함께 '미디어 속 질병', '대장암', '젊은 층도 발병률 높은 대장암' 등의 글을 함께 게시했다.

유상무의 글을 본 절친 유세윤은 "남 아픈걸로 돈 버나. 와 진짜 어이가 없네"라고 비난했다.

유상무 또한 "이건 좀 그렇지?"라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유상무 사진 도용해 병원 광고 '씁쓸'…유세윤 "남 아픈걸로 돈 버나"

네티즌들은 "세상에 나쁜 사람 참 많다", "이정도면 법적대응감", "연예인 실명과 얼굴 도용해 광고하면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유상무는 2004년 KBS 19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후 KBS2 ‘개그콘서트’에서 활약했고, 장동민, 유세윤과 함께 ‘옹달샘’으로 활동하며 인기를 얻었다.

이후 다채로운 방송활동을 하던 중 2017년 3월, 청천벽력 같은 대장암 3기 판정으로 대중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준 바 있다.

항암치료 중 작곡가 김연지와의 열애 소식을 밝혀 응원을 받았다. 그는 2018년 8월까지 투병했고 그해 10월 웨딩마치를 올렸다. 아내 김연지의 사랑에 힘입어 유상무는 대장암 완치 소식을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