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패션 도시 대구를 세계 젊은이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한 대규모 패션행사가 대구지역 직물업체와 디자이너들이 참가하는 `직물과 패션의 만남전'과 동시에 개최된다. 22일 대구패션조합에 따르면 U대회 기간인 내달 21일부터 사흘동안 대구종합유통단지 내 한국패션센터 2층 패션쇼장에서 `하계 U대회 세계대학패션쇼'가 개최된다. 대구시와 U대회조직위원회, 대구경북섬유산업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조합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하나가 되는 꿈(Dream for Unity)'을 주제로 전국 20개 대학과전국대학생패션연합회 학생, 복식조형협회 작가 등이 대거 참가해 각각의 테마에 따라 그룹별 패션쇼를 선보이게 된다. 또 전세계 젊은 지성들과의 패션문화 교류 차원에서 미국 유명 디자인 대학인로드 아일랜드 디자인 스쿨(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프랑스 에스모드 파리(ESMOD Paris), 일본 오사카 세이케이(Seikei) 대학 등도 참가, 다양한 패션쇼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U대회에 참가하는 젊은이들의 취향에 초점을 맞춰 기존 패션쇼의전문성보다는 패션문화에 가까운 패션 퍼포먼스, 패션과 무용 등 다양한 공연과 볼거리를 혼합한 축제형식으로 치러진다. 특히 행사 마지막날인 23일에는 올해로 10회를 맞이하는 `직물과 패션의 만남전'이 개최돼 행사의 완성도를 한층 높여줄 전망이다. 대구와 경북지역에서 생산된 우수한 직물이 다른 지역으로 대량공급된 뒤 다시지역으로 고가에 재수입되는 현실을 타파하고 직물업체와 패션디자이너간 유기적 협조체제를 구축한다는 취지로 마련되는 직물과 패션의 만남전에는 경남섬유 보천텍스피아 영원섬유 ㈜태경코프레이션 태성산업 삼우 D.F.C 등 6개 직물업체들이 참가한다. 또 변상일 최태용 천상두 김두철 정창식 등 5명의 지역 기성 디자이너들이 참여,이들 직물업체들이 제공한 직물로 100여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duck@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