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 신규 반도체공장 부지 사진 공개
약 500만㎡ 규모…오스틴 공장서 40km 떨어져
신공장 2024년 하반기 가동 목표…다음달 착공식 예정
삼성전자 텍사스주 테일러시 신규 공장 부지 [사진 = 테일러시 홈페이지]

삼성전자 텍사스주 테일러시 신규 공장 부지 [사진 = 테일러시 홈페이지]

삼성전자(58,400 +1.74%)가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지을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부지 전경이 공개됐다. 사진 속에선 크레인 등 공사장비와 이동식 건물 등이 눈에 띄는 가운데 해당 공장은 내년에 착공해 2024년 하반기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테일러시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삼성전자가 짓고 있는 반도체 공장 부지의 현장 모습을 공개했다. 테일러시 신규 공장은 삼성전자가 1공장을 운영 중인 텍사스주 오스틴 공장에서 40km 떨어진 곳에 위치했다. 기존 공장 대비 약 4배(약 500만㎡ 규모) 넓어 향후 첨단 공정 시설을 추가하는 데 유리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이곳에 170억달러(한화 약 20조원)를 투자해 신규 파운드리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한 뒤 땅을 건설에 적합하도록 다지는 작업을 진행해왔다. 이 작업은 지난 1월 중순 테일러 시의회가 삼성전자 반도체 신규 공장의 부지를 병합하고 시 경계에 이를 포함되도록 하는 조례를 통과시킨 뒤 본격화됐다.
이재용 부회장과 악수하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부회장과 악수하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해당 조례에는 윌리엄슨 카운티 일부 도로에 위치한 약 1268.23에이커(약 155만평) 규모 토지 필지 병합과 토지 병합시 구역 변경을 어떤 방식으로 할지 등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테일러시 파운드리 공장에서 삼성전자는 5세대 이동통신(5G), 고성능 컴퓨팅(HPC·High Performance Computing), 인공지능(AI) 등 분야의 첨단 시스템 반도체 제품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조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고조된 한미 간 반도체 협력 분위기가 착공식에서도 이어질 수 있도록 대규모 행사를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착공식에는 텍사스주 정·관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보이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바이든 대통령의 참석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지난 20~22일 한국을 방문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첫 일정으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이 부회장과 삼성전자에 미국 공장 투자와 관련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삼성전자 텍사스주 테일러시 신규 공장 부지 [사진=테일러시 홈페이지]

삼성전자 텍사스주 테일러시 신규 공장 부지 [사진=테일러시 홈페이지]

바이든 대통령은 "170억달러 투자를 해준 삼성에게 감사하다. 미국에도 그 투자로 인해 이같은(삼성전자 평택공장) 시설이 들어서게 된다"며 "그곳에서 세계 최첨단 칩이 제조된다. 바로 텍사스주의 테일러시"라며 "이 투자로 텍사스에는 3000개의 새로운 하이테크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이는 삼성이 미국에서 이미 지원하고 있는 2만개의 일자리에 더 추가되는 것"이라며 "한미 간에 생산적인 파트너십을 계속 확대해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향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0/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향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0/뉴스1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