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2분기 매출 2000억 돌파
中 시장서만 566억 벌어들여

현지의사 2000명에 임상 교육
신뢰도 높여 시장 점유율 33%
디오·레이 등도 中 진출 채비
오스템임플란트 직원이 부산 공장에서 임플란트 부품을 확인하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  제공

오스템임플란트 직원이 부산 공장에서 임플란트 부품을 확인하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 제공

오스템임플란트가 중국 시장을 발판으로 지난 2분기에 매출 2000억원을 돌파했다. 2018년 2분기 매출 1000억원을 넘은 뒤 3년 만의 성과다. 2분기에 중국에서만 500억원대의 매출을 냈다. 현지 의사를 대상으로 한 교육 지원과 프리미엄 브랜드 판매 확대가 실적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中 분기매출 566억원 … 시장점유율 1위
'中 1위' 오스템임플란트, 매출 1조 고지 보인다

임플란트 국내 1위인 오스템임플란트는 코로나19 특수를 누린 진단 분야를 제외한 헬스케어 기업 중 가장 좋은 실적을 낸 기업으로 꼽힌다. 지난달 27일 이 회사가 공시한 영업 잠정 실적에 따르면 올 2분기 매출 2105억원, 영업이익 34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1412억원) 대비 42.7% 뛰었다. “2023년 매출 1조원 시대를 열겠다”는 엄태관 오스템임플란트 대표의 목표에 한발 더 가까워졌다.

실적 호조를 이끈 일등공신은 중국 시장이다. 33%의 점유율로 중국 임플란트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는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 2분기 중국에서 매출 566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경쟁사인 덴티움의 1분기 중국 매출(538억원)을 넘어섰다. 2분기 기준으로 오스템임플란트의 중국 매출은 2018년(226억원)부터 매년 100억원가량 늘었다. 2019년 316억원, 지난해 410억원으로 꾸준히 성장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유통망을 무리하게 넓히기보다 현지 의료진이 임플란트 임상 경험을 쌓도록 교육하는 데 집중했다. 중국에서 임플란트 시술이 가능한 치과 비율이 15~20% 수준에 불과하다는 점을 공략했다. 국내 치과는 이 비율이 80% 내외다. 오스템임플란트는 2006년 중국 법인을 세우면서 의료진의 임상 교육을 지원할 연수센터도 비슷한 시기에 함께 설립했다. 이 회사가 교육한 중국 연수생 누적 인원만 2만 명이 넘는다.

회사 관계자는 “2019년엔 3000여 명, 코로나19 유행이 있었던 지난해에도 2000여 명의 현지 의사에게 임상 교육을 지원했다”며 “업계에서 신뢰도가 쌓이면서 프리미엄 브랜드 ‘하이오센’의 매출도 함께 올랐다”고 말했다. 중국 매출 중 하이오센의 비중은 2018년 8%에서 지난 2분기 20% 수준으로 뛰었다. 하이오센은 미국산 부품을 적용해 중국에서 기존 브랜드 대비 7% 비싼 가격에 공급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디오, 레이도 중국 진출 준비 ‘척척’
업계에선 치과 의료기기 업체들의 중국 시장 진출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국 임플란트 이식률이 0.1~0.2%에 불과해 시장 잠재력이 크기 때문이다. 국내 이식률은 4%, 선진국 평균은 1% 수준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투명 교정, 구강 스캐너 등으로 중국 시장 제품군을 넓힐 계획이다.

다른 국내 임플란트 업체도 중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디오는 지난달 중국에서 민간치과 5만여 곳을 거래처로 둔 현지 치과재료 유통기업과 디지털 임플란트 공급계약을 했다. 3년간 500억원 규모로 공급한다.

레이는 2월 중국 사모펀드인 케어캐피털과 업무협약을 맺고 치과의료기기를 중국에 공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을 중국에 세우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4월 전환사채 발행과 유상증자를 통해 630억원 규모 자금 조달에 나섰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