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서 외국산 점유율이 국산 넘어…"반도체 쏠림 극복해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 사진=김범준기자bjk07@hankyung.com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 사진=김범준기자bjk07@hankyung.com

우리나라 전자산업이 계속 성장하다가 지난 2018년 최고점을 찍고 지난해 역성장 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가 정부의 ICT 주요 품목 동향조사를 바탕으로 발간한 '최근 10년 간 전자산업 수급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생산, 내수, 수출이 모두 전년보다 감소하고 수입만 증가했다.

전자산업의 생산은 최근 10년 간 연평균 2.5% 증가했다. 2018년에 367조9000억원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전년보다 12.5% 감소한 321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품목별로 보면 전자부품(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생산은 2018년 238조250억원에서 지난해 196조원3110억원으로 17.5% 감소했다.

스마트폰 등 통신·방송기기 생산은 41조5700억원에서 39조7000억원으로 4.5%, 가전제품 생산은 33조6600억원에서 32조4300억원으로 3.7% 각각 줄었다.

전자제품 생산에서 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9년 33.7%에서 지난해 55.4%로 커졌고, 디스플레이 비중은 48.4%에서 29.5%로 감소했다.

내수는 최근 10년 간 연 평균 3.2% 증가해 왔고 2018년 243조3000억원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전 제품군 내수가 전년보다 0.5% 감소한 242조원이었다.

또한 내수 시장에서 외국산 제품의 점유율이 2009년 44.8%에서 지난해 52.2%로 증가하며 국산 제품을 뛰어 넘었다.

수출 역시 연 평균 3.9% 증가해 2018년 2203억4000만달러(약 260조원)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가 지난해 1768억8000만달러(약 209조원)으로 내려앉았다.

전년 대비 감소폭은 3.9%다. 전체 생산 대비 수출 비중은 2009년 61.3%에서 지난해 64.1%로 소폭 증가했다.

수입은 10년 간 연 평균 5.7% 늘어왔다. 지난해 수입은 전년보다 1.2% 증가한 1083억6000만달러(약 128조원)를 기록했다.

미중 무역분쟁, 한일 갈등, 글로벌 IT 수요 부진과 생산시설 해외이전 등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