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B tv, OTT 능가하는 모바일 미디어 서비스 진화"
SKB, '러블리 B tv'로 개편…모바일 강조·새 요금제 출시

SK브로드밴드는 기존 자사 Btv 서비스를 '러블리(Lovely) Btv'로 개편하고, UI(사용자 인터페이스), 콘텐츠, 모바일, 요금제 등에서 새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우선 기존 모바일 서비스인 'B tv 플러스'를 '모바일 B tv'로 개편한다.

핸드폰 및 태블릿PC에 최적화된 UI를 제공하고, 업계 최초로 가입자당 무료 ID를 최대 4개까지 제공해 가족 모두가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B tv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SK브로드밴드는 "올해 중으로 적용 디바이스를 확대하고 콘텐츠 선물하기와 같은 추가 기능을 보강해 OTT를 능가하는 모바일 미디어 서비스로 진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은 혜택 대신 요금 할인에 집중한 온라인 전용 '더 슬림 요금제'를 이달 말 출시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요금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기존 요금 대비 33% 저렴해진다.

이달 중순부터 우선 UI 개편으로 콘텐츠 접근 경로를 단순화하고, 모든 VOD에 미리보기 동영상이 자동 재생되게 했다.

시니어와 키즈 메뉴의 경우 별도 전용 화면 구성, 글자 크기 등 디자인을 적용했다.

콘텐츠 측면에서는 키즈 서비스인 'ZEM 키즈'에서 '윤선생', '밀크T' 같은 국내외 유명 교육 콘텐츠 업체와 독점 계약을 통해 교육 콘텐츠를 무료 제공하기로 했다.

영화 및 해외드라마 월정액 상품 '오션'을 내놓고 영화 1만1천편, 해외드라마 1만7천개 에피소드를 제공한다.

최진환 SK브로드밴드 사장은 "가장 좋은 콘텐츠를, 가장 편리하게,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Lovely B tv'를 기점으로 최고의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