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T맵 5년간 교통 빅데이터 분석
자료=SK텔레콤

자료=SK텔레콤

설 연휴 중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으로 23일 오전 10시 이전이나 24일 오전 5시 이전, 오후 4시 이후로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SK텔레콤은 한 달 1250만명이 이용하는 T맵의 지난 5년간 교통 빅데이터를 토대로 이처럼 분석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부산 구간의 귀성길은 25일 오전 8시부터 교통량이 늘어나 오전 11시에 최고조에 달해 최대 8시간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대전 구간은 23일 오후 5시와 24일 오전 6시에 최고조에 달해, 4시간 2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광주 구간의 정체는 24일 오전 7시에 최고조에 달해, 6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됐다.
자료=SK텔레콤

자료=SK텔레콤

귀경길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이 26일보다 정체가 덜 할 것으로 보인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부산-서울은 26일 오전 11시 출발시 7시간 30분 소요 △대전-서울 26일 오후 4시 출발 시 4시간 10분 소요 △ 광주-서울 26일 오후 2시 출발 시 7시간 소요로 귀경길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이 밖에 설 당일인 25일 귀성길의 주요 고속도로 정체구간과 시간도 예측됐다. 경부고속도로 오전11시~오후6시 △한남IC-양재IC △죽전 휴게소-금강 휴게소 △칠곡물류IC-건천 휴게소 △언양 휴게소-부산TG 등 187km에 걸쳐 평균속도 50km/h 미만의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영동고속도로는 오전 11시~오후 6시 △안산JC-부곡IC △신갈JC-양지IC △호법JC-원주IC △둔내터널-평창휴게소 등 82km에 걸쳐 정체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설 당일 서울행 귀경길은 경부고속도로 오전 11시~오후 6시 174km에 걸쳐 정체가 예상된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비슷한 시간대 113km에 걸쳐, 영동고속도로는 82km에 걸쳐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