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펜·홍채인식 vs 고성능 오디오 vs 애플 첫 방수
"소비자별 사용 패턴이나 취향에 따라 선택"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LG전자 V20, 애플 아이폰7이 차례로 공개되면서 올해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새로 장만하려는 소비자들의 고민도 한층 깊어졌다.

제조사별로 특별히 강조한 기능을 보면 스마트폰 사용 패턴이나 취향에 따라 어떤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유리한지 힌트를 얻을 수 있다.

갤럭시노트7의 차별점은 S펜과 홍채인식 센서다.

노트 시리즈의 트레이드 마크라 할 수 있는 S펜은 스마트폰 화면에 필기하거나 그림을 그리는 도구다.

갤럭시노트7은 이번에 S펜 기능을 더욱 강화했다.

실제 펜 같은 필기감을 위해 펜 끝의 지름을 0.7mm로 줄였고, 필기구 압력을 4천96단계로 세분화했다.

외국어 텍스트나 사진 위에 S펜을 문지르면 원하는 언어로 번역해주는 기능도 처음 도입했다.

홍채 정보를 등록해 모바일 금융 등에 사용할 수 있는 것도 갤럭시노트7의 장점이다.

현재 우리은행, 신한은행, KEB 하나은행 등에서 홍채인식으로 로그인이나 계좌 이체를 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7은 배터리 용량이 3천500mAh로 경쟁사 제품들에 비해 크다.

스마트폰 두께를 줄이면서 배터리 용량을 키우는 과정에서 발화 사고를 일으키는 결함이 나타났다는 지적도 나왔다.

LG V20은 오디오 기능이 탁월하다.

V20은 CD보다 16배 이상 뛰어난 고해상도 음원을 재생할 수 있다.

세계 최초로 고음질 쿼드 DAC(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를 탑재하고, 뱅앤올룹슨의 음색 튜닝 기술을 적용한 덕분이다.

V20 뒷면의 고강도 알루미늄 커버를 열면 손쉽게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다.

일체형 배터리가 대세를 이루고 있어 탈착형을 선호하는 소비자에게 큰 매력이 될 수 있다.

구글 최신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7.0 누가를 바로 사용할 수 있고, 마이크로 SD 카드 슬롯으로 무려 2TB까지 용량을 확장할 수 있는 것도 V20의 장점이지만, 방수·방진 기능이 없는 것은 아쉽다.

아이폰7 시리즈는 전작의 단점을 보완해 마니아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이어폰을 꽂는 3.5mm 구멍을 없애고, 지문인식이 되는 홈 버튼을 감압 터치식으로 바꾼 대신 애플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생활 방수 수준의 방수·방진 기능을 도입한 것이 눈에 띈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4.7인치 화면의 아이폰7은 대화면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7, V20과 타깃 소비자가 다를 수 있다.

아담한 사이즈를 원한다면 아이폰7이 가장 낫다.

아이폰7플러스는 후면 듀얼카메라를 탑재했다.

1천200만 화소의 카메라로 광학 줌 2배, 디지털 줌 10배까지 피사체를 확대할 수 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이번에 연달아 공개된 스마트폰들은 강점이 저마다 다르다"며 "기본적인 성능은 모두 우수하기 때문에 각자 사용 패턴이나 취향에 따라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han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