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사진=연합뉴스 (AFP)

빌 게이츠 /사진=연합뉴스 (AF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을 예언했던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더 전염성이 강하고 치명적인 팬데믹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더 타임스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내달 출간하는 신간 '다음 팬데믹을 어떻게 막을까(How to prevent next pandemic)'를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얼마나 치명적이었는지 기억하는 지금 다음 팬데믹에 대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먼저 그는 연 10억 달러(약 1조2500억원)를 투자해 글로벌 팬데믹 예방팀을 꾸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조직에는 전염병학, 유전학, 약물 및 백신 개발 등 분야에서 정직원 3000여명이 필요하고 감시, 경보, 억제 지원, 확진자 규모 등 정보 공유 시스템 구축, 정책 권고와 훈련 표준화 등을 해야 한다고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또 세계 모든 나라가 7일 이내 발병을 감지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각국이 단기간에 많은 인원을 검사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아프면 집에 머무는 등의 노력을 해야 하며, 치료제 및 더 우수한 백신의 개발, 팬데믹에 대비한 대대적 모의 훈련, 전염병 퇴치를 위한 빈곤국의 노력 등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