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 연봉 인상 단행
JP모건 1년차 애널리스트 연봉과 동일
"업무 강도 너무하네" 호소에…1년차 연봉, 1억원대로 파격 인상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저연차 애널리스트들의 연봉을 1억원대로 인상한다. 강도 높은 업무 강도에 업계를 이탈하려는 직원들을 붙잡기 위해서다.

29일 블룸버그통신은 익명을 요청한 관계자를 인용해 "모건스탠리가 투자은행 및 글로벌 자본 시장 부문의 저연차 직원을 위해 급여를 인상한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1년차 애널리스트의 연봉은 기존 8만5000달러(약 9740만원)에서 10만달러(약 1억1460만원)로 인상된다. 2년차의 경우 9만달러(약 1억313만원)에서 10만5000달러(약1억2030만원)로 늘어난다. 이번 인상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된다.

애널리스트 연봉 인상을 단행한 은행은 모건스탠리뿐만이 아니다. 앞서 대형 투자은행 JP모건도 이달 초 1~3년차 애널리스트의 연봉을 높였다. JP모건에서 일하는 1년차 애널리스트의 연봉도 모건스탠리 1년차 애널리스트 연봉과 마찬가지로 10달러다.

이같은 연봉 인상은 극심한 업무 강도에 고통 받는 직원들을 고려한 조치다. 특히 올해 초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애널리스트들이 주당 100시간을 근무하고 육체 및 정신건강까지 위협받는다는 소식이 발단이 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급여 인상 외에도 몇몇 은행들은 보너스를 지급하거나 직원들의 휴가비를 전액 지원하고 있다.

다만 골드만삭스는 연봉 인상 행렬에 동참하지 않은 상태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