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 확신 부족·부작용 우려"…7월 4일 70% 접종목표 '빨간불'
백신수요 급감이 고민인 美…"비접종자 11%만 '확실히 맞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요 급감이라는 암초에 부닥친 미국에서 아직 접종하지 않은 성인의 11%만이 앞으로 백신을 적극적으로 맞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AP통신과 시카고대 여론연구센터(NORC)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3일까지 18세 이상 성인 1천842명을 상대로 조사해 11일(현지시간) 내놓은 결과(표본오차 ±3.2%포인트)에 따르면 아직 백신을 맞지 않았다고 답한 사람은 35%에 달했다.

이들 중 38%는 앞으로 백신을 맞겠다는 뜻을 내비쳤지만, 확실히 접종하겠다는 이는 11%, 아마도 맞을 것 같다는 사람은 27%로 나타났다.

백신을 안 맞은 사람 중 확실히 안 맞겠다고 응답한 이는 34%, 아마도 맞지 않을 것 같다는 사람은 27%로 나타나 61%가 앞으로도 맞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처럼 접종을 망설이는 사람 중 76%는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확신 부족을 그 이유로 들었다.

61%는 백신의 부작용도 우려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현재 미국에서는 인구의 46%인 1억5천200만 명이 최소 1회 접종을 했고, 접종을 완전히 마친 인구는 34%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백신수요 급감이 고민인 美…"비접종자 11%만 '확실히 맞겠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독립기념일인 7월 4일까지 인구의 70%가 최소 한 차례 접종하고 1억6천만 명에게 접종을 완료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최근 들어 접종 속도가 눈에 띄게 감소하면서 고민에 빠졌다.

지난달 13일 하루 340만 회로 정점을 기록했던 접종이 지난 8일에는 200만 명으로 줄어드는 등 급감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상당수 주에서 백신을 맞겠다는 사람이 줄면서 연방정부에 백신 배포를 줄이거나 보류해달라고 요청하는 일도 발생하고 있다.

백신을 맞겠다는 적극 수요층이 어느 정도 접종을 마치면서 백신 거부층을 끌어들이는 게 최대 과제로 부상한 상황이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바이든 대통령은 목표 달성을 위해 이날 초당파 주지사 6명과 화상 면담을 하고 주(州) 정부 접종 프로그램의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논의한다.

면담에는 공화당 소속인 매사추세츠, 오하이오 주지사와 민주당 소속의 유타, 뉴멕시코, 메인, 미네소타 주지사가 참석한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전날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12∼15세 청소년에게도 접종해도 된다고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이들 청소년에 대한 접종은 12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기구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의 접종 권고안 발표 직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더힐은 "12∼15세 청소년에 대한 화이자 백신 허가는 백신 접종 자격을 확대하는 중요한 조치"라고 전했다.

전체적인 백신 접종률을 높일 수 있다는 의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