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권고안 이번주 업데이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행금지를 권고할 국가의 수가 전 세계의 80%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의 위험을 고려해 이번 주에 여행 권고안에 대한 업데이트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번 업데이트는 '여행금지'인 여행경보 4단계 국가 수의 큰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며 "전 세계의 약 80%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 국무부는 북한, 러시아, 이란, 미얀마 등 34개국에 여행금지인 4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여행금지국 수를 80% 수준까지 늘릴 경우 160개국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여행경보는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재고 △여행금지 등 4단계로 나뉜다.

현재 한국은 강화된 주의인 2단계 국가로 분류돼 있다. 중국과 일본은 현재 여행 재고인 3단계에 머물러 있다.

한편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미국에서 성인의 절반 이상인 1억3000만명이 1회라도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고 3분의 1은 접종을 마쳤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