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두 달 만에 기자회견 열어 건강상태 설명할듯
슈칸분슌 "7월6일 집무실서 구토 이후 매일 3시간반~8시간 업무공백"
양원총회만으로 스가 관방장관 후임 선출 시나리오 급부상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총리전용차로 움직일 때마다 '윽', '윽'하고 신음소리를 낸다.(일본 자민당 관계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두 달여 만에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건강상태를 설명할 계획이다. 총리관저는 '문제 없다'는 설명을 반복하지만 아베 총리가 지병 악화로 기자회견에서 사임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끊이지 않고 있다.

27일 일본 정부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8일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대책을 발표한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서도 처음 언급할 전망이다. 아베 총리가 공식 기자회견을 갖는 건 지난 6월18일 이후 71일만이다. 아베 총리는 이달 17일 예고없이 도쿄 게이오대학 병원을 찾은데 이어 24일에도 같은 병원에서 추가 검사를 받았다고 밝히면서 건강이상설에 휩싸였다.

일본의 주간지인 '슈칸분슌(週刊文春)'은 총리 주변 인물을 인용해 "아베 총리의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이 재발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1차 집권 때인 2007년 9월 궤양성 대장염 악화를 이유로 임기 중 사임한 바 있다. 아베 총리 나이 17세에 발병한 궤양성 대장염은 일본 후생노동성이 지정한 난치병으로 일본에만 22만명의 환자가 있다. 증상이 악화하면 복통과 발열, 체중 감소 등을 일으키고 약으로 증상을 억제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완치는 불가능하다.

아베 총리의 건강이상설이 흘러나온 건 지난 6월 말 부터다. 슈칸분슌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7월6일 오전 11시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와 만난 직후 집무실에서 구토를 했다. 이후 5시간20분간 총리 일정에 공백이 확인되는데 일정을 꽉 채워 소화하는 아베 총리에게는 매우 드문 일이라고 슈칸분슌은 평가했다 이튿날인 7일과 8일에도 일정에 3시간반과 8시간씩의 공백이 있어 이 시간 동안 진료를 받았을 것이란 추측이 나오고 있다. 평소 5분 전후 걸리던 총리 관저에서 사저까지 이동시간이 30분 이상 걸린다는 증언도 나왔다.

아베 총리의 건강이상설이 확산하면서 집권 자민당 내에선 양원(참의원·중의원) 총회를 통해 새로운 총재를 선출하는 대안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슈칸분슌은 보도했다. 자민당 내규에 따르면 당 총재가 임기 중 사퇴하면 참의원과 중의원, 당원이 모두 참여하는 투표로 새 총재를 선출하지만 긴급상황에서는 양원 총회만으로 후임자를 뽑을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이라는 긴급상황이라는 이유를 들어 양원 총회만으로 신임 총재를 선출하면 대중적인 인기는 높지만 당내 세력이 약한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이 후임에 뽑히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아베 총리의 정치적 라이벌로 자민당 관계자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시다 전 간사장에게만은 후임을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진다.

아베 총리의 후임으로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급부상하고 있다. 스가 관방장관은 코로나19의 확산에도 불구하고 관광 활성화 정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캠페인을 밀어붙이면서 인지도가 급상승했다. 고투 트래블 정책 덕분에 스가 관방장관이 전면에 나선 덕분에 건강이 악화된 아베 총리가 자연스럽게 뒤로 물러서 있을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