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본 산업 전반이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것이 지표로 확인됐다.

일본은행이 1일 발표한 6월의 '전국기업 단기경제 관측조사'(短觀·단칸) 결과에 따르면 제조 대기업의 업황판단지수(DI)가 직전인 3월 조사 때와 비교해 26포인트 떨어지면서 마이너스 34를 기록했다.

이는 세계 금융위기를 겪던 2009년 6월(마이너스 48) 이후 11년 만의 최저 수준이다.

DI는 업황이 '좋다'고 응답한 기업의 비율에서 '나쁘다'고 답한 비율을 뺀 수치로, 지표가 마이너스로 나오면 그만큼 경기 상황을 부정적으로 보는 응답자가 많다는 의미다.

이번 조사는 5월 28일부터 6월 30일 사이에 일본 전국의 약 9천50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일본 제조 대기업 체감경기, 코로나 영향 11년 만에 '최악'

주요 제조업종별로는 일본 기간 산업인 자동차를 비롯한 다양한 업종에서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체감 경기가 급속히 악화했다.

자동차는 55포인트 급락한 마이너스 72, 철강은 43포인트 빠진 마이너스 58을 기록했다.

비제조업 분야도 숙박·음식 서비스 업종 등의 악화 영향으로 DI가 25포인트 급락하며 전체적으로 마이너스 17로 밀려났다.

비제조업 분야의 DI가 마이너스로 떨어진 것은 동일본대지진 직후인 2011년 6월 조사 때 이후 처음이고, 이번 하락폭은 역대 최대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외출 자제와 휴업 요청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은 숙박·음식 서비스가 32포인트 급락해 마이너스 91까지 밀려났고, 레저시설 등의 개인 서비스 부문은 64포인트 하락해 마이너스 70을 기록하며 모두 사상 최저 수준이 됐다.

일본은행은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속에선 가정 내 소비 확대로 소매업종 지수가 9포인트 상승해 플러스 2를 기록하는 등 일부 수혜 업종이 나타나 전체 체감 경기가 세계금융위기 당시만큼은 악화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한편 중소기업의 전체 산업 DI는 26포인트 하락해 마이너스 33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