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30% 미국, 16% 남미 몰려
사망자 수, 5개월 만에 말라리아 따라잡아
로이터통신이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700만명에 육박했다고 6일(현지시간) 자체 집계치를 토대로 보도했다.

이날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700만명을 넘어섰다고 보도했던 로이터는 반나절 만에 이를 정정했다.

로이터 집계에서 전체 확진자의 절반 가량은 미주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약 200만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30% 가량을 차지하고 남미가 16%를 차지해 감염자가 두 번째로 많은 지역으로 파악됐다.

사망자는 세계적으로 40만명에 육박했다. 미국이 4분의 1가량을 차지하며, 남미 사망자도 급속히 늘고 있다.

로이터는 "코로나19와 연관된 사망자 수는 5개월 만에 세계에서 가장 치명적인 전염병 중 하나인 말라리아로 인해 매년 사망하는 사람의 수와 같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월 10일 중국 우한에서 첫 사망자가 보고된 이래 4월 초에 10만명을 넘겼지만, 사망자 30만명에서 40만명으로 늘어나는 데는 23일이 걸렸다고 지적했다.

많은 나라에서 사망자를 검사할 장비가 부족하고, 일부 국가는 병원 외부에서 사망한 이들을 집계하지 않아 실제 사망자는 더 많을 것이라는 관측도 내놨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698만2092명이며, 사망자는 40만2243명으로 집계됐다. 국가별 누적 확진자수는 미국 198만8544명, 브라질 67만6494명명, 러시아 45만8689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