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사망하게 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닷새째 이어졌다. 시위는 점차 폭력 양상으로 변질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의 한 쇼핑몰에서 시위대 중 일부가 상점을 약탈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사망하게 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닷새째 이어졌다. 시위는 점차 폭력 양상으로 변질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의 한 쇼핑몰에서 시위대 중 일부가 상점을 약탈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말로 예정됐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 이후로 연기하고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하고 싶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핵심축인 한국 호주 인도를 포함시켜 중국을 더 강하게 압박하려는 포석으로 분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G7은 매우 시대에 뒤떨어져 있다”며 정상회의 초청 대상을 이같이 확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백악관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정상회의에서 중국 문제에 관해 논의하길 원한다고 보도했다. G7은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다. 청와대는 G7 회의 초청에 대해 미국 정부의 사전 통보를 받지 못했다며 “미국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 지시"…中 홍콩보안법 제정에 대응
"한국·러시아·호주·인도 초청…중국의 미래에 대해 논의 원해"


G7 늘려 G11으로…美, '중국 포위망' 짜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해 ‘G11 정상회의’를 개최하려는 이유는 결국 중국이다. 알리사 파라 백악관 전략소통국장은 미 언론에 “트럼프 대통령이 전통적 우방국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나라까지 포함해 중국의 미래에 관해 논의하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관심은 트럼프 대통령이 거론한 국가들의 면면이다. 러시아는 새로울 게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에도 G7 정상회의에 러시아를 초청하자고 주장했다. 세계에서 러시아의 전략적 중요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이유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 거명한 한국 호주 인도가 주목을 받는다. 이들 3개국은 미국의 동맹이거나 미국이 중국 압박을 위해 중시하는 국가다.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고 있으며, 미국이 일본과 함께 ‘중국 포위망’ 성격으로 추진하는 인도·태평양전략의 핵심으로 꼽는 나라들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G11 정상회의를 상설화하려는 것인지, 아니면 일회성으로 확대 정상회의를 하자는 것인지는 불확실하다. G7은 매년 의장국이 비회원국을 초청할 수 있다. 올해는 미국이 의장국이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 발언은 일회성일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G11을 상설화하려는 생각을 하고 있을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대통령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지금의 G7은 매우 시대에 뒤떨어졌다”고 말한 건 이런 관측을 뒷받침한다.

G7이 G10이나 G11으로 확대되고 한국의 참여가 확정되면 G20 회원국인 한국의 위상은 지금보다 훨씬 높아지게 된다. 하지만 미·중 갈등이 증폭되는 상황에서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적잖은 공을 들이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강행을 계기로 틈만 나면 ‘중국 때리기’를 하고 있다. 지난 29일엔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의 홍콩 보안법 강행에 대한 대응 조치를 내놨다. 우선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 절차를 시작하라고 행정부에 지시하겠다”고 밝혔다. 홍콩에 대한 무역·관세·투자·비자상 특혜를 없애겠다는 것이다.

또 홍콩 자치를 침해한 중국·홍콩 당국자를 제재하는 한편 미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의 감독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안보에 위협이 되는 중국 국적자의 입국을 중지하겠다며 회견 후 관련 포고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로이터통신은 포고문에 대해 “미국에 유학하는 중국 대학원생을 겨냥한 것”이라며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돼 있는 3000~5000명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편’이라고 지속적으로 비난해온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도 단절하겠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중 관계가 지난 몇 달간 급속히 악화한 상황에서 홍콩 이슈가 새로운 변곡점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 보안법 강행에 대한 대응 수위를 조절했다는 분석도 있다. 기자회견에서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 ‘시간표’를 제시하지 않았고, 시장이 우려해온 미·중 1단계 무역합의 파기를 언급하지 않았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비난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AP통신은 “적어도 현재로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조치들은 단지 경고”라고 평가했다.

이 같은 이유로 29일 뉴욕증시에선 트럼프 대통령 기자회견 후 다우지수가 낙폭을 급격히 줄였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상승 마감했다. 국제 유가도 서부텍사스원유(WTI) 기준으로 5% 넘게 급등했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견제가 계속되고 있는 데다 중국이 반격에 나설 경우 미·중 갈등이 격화할 수밖에 없어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은 지속될 전망이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강영연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