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호주 주요 은행들이 주택 가격이 폭락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 때문이다.

호주 최대 은행인 커먼웰스 뱅크는 14일 (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로 야기된 대량 실업으로 2022년 말까지 주택가격이 11~32%까지 하락할 것으로 봤다. 최악의 경우 현재 100만호주달러(한화 약 7억8000만원)가 넘는 시드니 주택 중간가격이 69만8000달러 수준으로 떨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매트 코민 커먼웰스 뱅크 대표이사(CEO)는 "현재 신규 매물이 줄고 있어 부동산 가격이 단기간에 폭락할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경제침체와 고실업률이 지속하면, 그 영향이 주택시장을 포함해 다른 분야로 파급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 뱅크(NAB)도 극심한 경제침체가 계속되면 주택가격이 올해 20.9%, 2021년 11.8%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ANZ 뱅크은 주택가격이 올해 4.1%, 2021년 6.3% 떨어질 것으로 봤다.

코로나19 경제 봉쇄로 임대주택 공실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회사 에스큐엠(SQM) 리서치에 따르면 전국 임대주택 공실률이 전달에 2.6%를 기록했는데 이는 한 달 전인 3월에 비해 0.6%포인트 상승한 수치이다.

주요 도시의 공실률이 급증했다는 것은 세입자들이 대거 임대를 포기했음을 뜻한다는 게 에스큐엠 리서치의 설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