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모그 공습한 이탈리아 로마, 하루 동안 경유 차량 운행 금지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가 최근 극심한 스모그 현상이 연일 지속하자 경유 차량 통행 금지라는 극약 처방을 내렸다.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마시 당국은 14일(현지시간) 오전 7시 30분부터 밤 8시 30분까지 시내 일부 구간에 대해 유럽 배출가스 규제 기준 유로 0과 유로 1이 적용된 경유 차량의 운행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 유로3부터 가장 최신의 규제 기준인 유로6 차량은 오전 출근시간(07:30∼10:30)과 오후 퇴근시간(16:30∼20:30)에 운행이 제한된다.

사실상 이날 하루 모든 경유 차량의 운행이 통제되는 것이다.

로마는 최근 입자 크기가 10㎛ 이하인 미세먼지 PM10 수치가 급상승한 것은 물론 대기오염 물질을 함유한 짙은 스모그 현상이 수일째 이어져 시민들이 큰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로마시가 대기오염에 대응하고자 유로6 경유 차량까지 포함하는 운행 금지 조처를 내린 것은 작년 2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시 당국은 이날 조처의 효과와 시민 반응을 지켜본 뒤 추가 대응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일단 현지 기상 당국은 극심한 대기오염 현상이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일각에선 차량 통행이 잦은 시 중심부는 운행 금지 구간에서 제외한데다 단 하루의 조처로는 실효성이 크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로마시는 서유럽에서도 가장 심각하다는 만성적인 대기오염 문제를 해소하고자 2024년부터 경유 차량 운행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2년 전 공언한 바 있다.

이탈리아 자동차 메이커 피아트의 본고장인 북부 토리노 등도 최근 스모그 현상이 심해지자 유로5를 채택한 2013년 이전 제조 경유 차량의 운행을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등의 응급 처방을 도입했다.

스모그 공습한 이탈리아 로마, 하루 동안 경유 차량 운행 금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