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의 기여 인식해야"
"최종 분담금액은 합의해야"
미국의소리(VOA)는 7일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트럼트 대통령의 방위비 '5배 인상' 요구는 지나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사진=AP

미국의소리(VOA)는 7일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트럼트 대통령의 방위비 '5배 인상' 요구는 지나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사진=AP

미국 공화당 중진 의원들이 한국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과도한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가 지나치다고 평가했다.

미국의소리(VOA)는 7일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트럼트 대통령의 방위비 '5배 인상' 요구는 지나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레이엄 의원은 "역내 갈등 상황을 고려할 때 지금은 좋은 생각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동맹들은 언제나 더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지만 한국은 훌륭한 동맹이고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는) 시장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의 댄 설리번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연계해 주한미군의 일부 병력 철수를 검토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면 걱정스러울 것"이라면서 "그런 상황에 이르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주한미군의 새 기지인 캠프 험프리스 건설 비용의 약 90%를 부담한 사실을 언급하며 "한국 정부의 기여를 인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이 현재보다 분담금을 더 많이 내기를 바라지만 최종 금액은 합의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상원의장 대행인 척 그래슬리 의원은 "한국이 (현재보다는) 좀 더 많이 부담하길 기대한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5배 증액'은 "협상용으로 제시된 것이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 합의 금액이)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에 근접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상원 외교위원장인 제임스 리시 의원 역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다른 나라를 대신해 부담하는 모든 지출에 매우 집중하고 있다"면서 "액수는 늘 그렇듯 협상의 문제다. 돈과 관련한 협상이고,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