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품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사진=연합

마이크 품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사진=연합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 북한 방문 하루 전 일본에 도착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일본과 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납치·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미국과 일본이) 같은 의식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북한을 방문하기 직전에 일본에 온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북한의 납치·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면밀히 의견을 조정하고 싶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아베 총리와 만난 뒤 기자들에게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때 일본인 납치 이슈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양국 간 무역 이슈에 대해 "미국과 일본의 유대는 강하다. 양국이 무역 협상에서 진전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미일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새로운 통상교섭에 들어가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서는 "무역문제가 더 좋은 형태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환영할만한 일이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은 이날 회담에서 아베 총리가 폼페이오 장관으로부터 북미 간 협상에 대한 미국의 대응 방침에 관해 설명을 들었다며 두 사람이 비핵화 프로세스와 관련해 북한이 요구하고 있는 종전선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도 만나 북한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뒤 7일 평양으로 떠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