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증권사 메릴린치는 일본 야마이치증권의 지점과 직원을 일부
흡수하는 방식으로 일본에 개인투자전문 증권사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일본 금융기관의 잇단 파산 등 금융빅뱅을 앞두고 나온 메릴린치의 이같은
조치는 일본 금융계에 외국 금융기관의 본격 진출 및 경쟁격화 등 엄청난
파장을 몰고올 것으로 보인다.

메릴린치는 일본전역에서 50개 지점과 직원 2천명규모로 개인거래를
중심으로 하는 증권사를 설립, 내년 5월부터 본격 영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조직과 인원은 파산한 야마이치증권의 조직과 인원을 활용키로 했다.

새 회사는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주식 및 채권 판매를 할 계획이며 특히
고객의 자산과 부채를 파악한뒤 최적의 자산배분을 제안하는 미국식 자산
형성형 업무도 병행할 방침이다.

메릴린치는 새 증권사를 기업과 기관투자가 등를 대상으로 영업해온
기존의 메릴린치일본(직원 1천명)과 별개 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메릴린치 등 일본에 진출한 외국계 증권사는 그동안 기업 및 기관투자가
중심의 도매업무를 주로 해왔다.

메릴린치가 이번에 소매전문 증권사를 설립, 증권업무의 풀라인체를
갖춤으로써 일본의 증권업계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