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빠른 실적 회복
영업이익 흑자전환 기대
다음달부터 거리두기를 크게 완화하는 ‘위드 코로나’가 시행되면서 관련 업종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시장은 이미 반응하기 시작했다. 코스피지수 3000선이 깨진 와중에도 여행, 레저, 호텔업종 주가는 크게 올랐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리오프닝 관련 업종 투자에도 ‘옥석 가리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적 회복이 확실시되는 강원랜드(28,700 -0.86%) 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위드 코로나의 계절…"하나투어보다 강원랜드 주목할 때"

최근 증권가에서는 하나투어(81,400 -1.81%), 모두투어(25,050 -2.15%) 등에 대한 추천이 늘었다. 대규모 인력 감축으로 고정비가 크게 낮아졌고, 위드 코로나로 매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란 게 근거다.

하지만 과도한 주장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메리츠증권은 최근 ‘어려운 선택’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내고 여행업종에 대해 ‘중립’ 투자 의견을 냈다. 고정비가 낮아진 건 사실이지만 매출 증가가 폭발적인 수준은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행 수요는 크게 늘겠지만 패키지 여행 수요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비싸진 주가도 문제다. 하나투어모두투어 주가는 각각 지난해 2월 이후 86.68%, 70.92% 올랐다. 같은 기간 익스피디아(59.83%) 트립어드바이저(34.57 -1.20%)(31.63%) 에어비앤비(170.50 +0.44%)(17.20%) 등 글로벌 여행주에 비해 상승률이 높다. 하나투어의 12개월 주가수익비율(PER)은 273.70배에 달한다.

위드 코로나 관련 종목 중에선 강원랜드에 관심을 기울일 것을 조언했다. 외국인보다는 내국인 대상의 카지노 실적이 더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분석했다. 내국인 중심인 미국 카지노는 이미 코로나19 전 매출을 회복했지만 외국인 고객이 주류인 마카오 카지노는 아직 뚜렷한 회복세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강원랜드는 내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유일한 카지노인 만큼 다음달 위드 코로나가 시행되면 빠르게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거리두기 규제 정책이 완화되면 카지노 영업장 내 띄워 앉기, 사이드베팅(보너스 베팅) 제한 등 매출 회복에 방해가 됐던 규제도 사라질 수 있다. 카지노산업은 영업 재개와 실적 회복 간 시간 차가 거의 없는 만큼 11월부터 바로 실적 회복 속도가 가팔라질 수 있다.

백신 패스가 도입되면 패스 발급자들은 거리두기 대상에서 제외할 가능성도 높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은 “강원랜드의 주요 고객층은 40~60대 남성”이라며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이대인 만큼 백신패스가 도입되면 실적의 빠른 회복을 기대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3분기에도 셧다운 없이 영업을 지속하면서 매출은 231.6% 늘어난 2540억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영업이익도 흑자전환해 318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