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관관계 없는 별개의 위험자산"
전문가들, 분산투자 전략 추천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하면 주식시장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주장이 증권가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8000만원까지 오른 비트코인이 갑자기 떨어지면 전체 위험자산을 기피하는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는 논리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암호화폐와 주식은 별개 자산이기 때문에 우려할 일이 아니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14일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개당 8159만원(오후 2시30분 기준)을 기록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0배 이상 올랐다. 연초와 비교해도 두 배 이상 올랐다.

비트코인 오름세가 심리적 예상치를 뛰어넘자 증권가에서도 우려를 나타내기 시작했다. 주식과 비트코인 모두 위험자산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한쪽 시세가 다른 쪽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선 전문가들은 비트코인과 주식이 다른 자산이 됐고, 상관관계가 없어졌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증권사 한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이 위험자산이 아니라 ‘위험할 때 찾는 자산’이 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터키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한 것을 사례로 들었다.

지난달 19일 터키 정부가 중앙은행장을 전격 경질했을 때 터키 대표 주가지수(BIST100)는 하루 만에 10% 가까이 급락했다. 하지만 그달 터키 비트코인 거래량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사람들이 불안할 때 비트코인을 찾기 시작했다는 증거”라고 했다.

올해 시장금리가 상승하면서 증시가 횡보할 때 비트코인 가격은 오른 점도 이런 주장을 뒷받침한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암호화폐가 단순한 유동성의 산물이었다면 금리가 상승할 때 가격이 하락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허 연구원은 “비트코인의 상관관계가 다른 자산과 적어지며 대체자산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태홍 그로쓰힐자산운용 대표도 비슷한 의견을 밝혔다. 김 대표는 그동안 포트폴리오에 5~10%의 암호화폐를 담으라고 조언해왔다.

향후 비트코인이 디지털 자산으로서 인정받으면 주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비트코인이 제도권으로 편입되면 주식처럼 달러, 금리에 따라 움직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