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수익률 급등으로 주식 투자자가 불안해하는 가운데 골드만삭스가 금리 상승으로 혜택을 보는 종목을 분석했다. 이들 종목은 올해만 20% 이상 수익률을 안겨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17일(현지시간) 1.53% 오른 연 1.646%에 거래를 마쳤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며 경기 회복 낙관론이 커지고 인플레이션 가능성이 높아진 영향이다.

골드만삭스는 금리 상승으로 혜택을 보는 종목을 찾아 ‘금리 민감 바스켓’을 구성했다.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S&P500 50개 종목으로 구성돼 있다.

이 바스켓에 담긴 종목은 올해 평균 22% 상승했다. S&P500은 같은 기간 5.5%, 기술주 비중이 높은 나스닥은 4.5% 오르는 데 그쳤다.

골드만삭스의 포트폴리오에는 금융주가 많았다. 골드만삭스가 주목한 금융주에는 SVB 파이낸셜(SIVB), 피플스 유나이티드 파이낸셜(PBCT), 레이먼드 제임스 파이낸셜(RJF), 찰스 슈왑(SCHW), 자이언스 뱅코프(ZION) 등이 포함됐다. S&P500 금융 섹터는 올 들어 16% 상승률을 기록했다.

바스켓에는 또 갭(GPS), 헤인즈브랜즈(HBI), 태피스트리(TPR) 등의 소매 업체도 포함됐다.

여행 재개에 대한 낙관론이 커질수록 주가가 오르는 아메리칸 에어라인(AAL)도 들어 있다. 에너지 기업 중에서는 마라톤오일(MRO), NOV(NOV) 등이 포함됐다. 에너지 섹터는 올해 경기 민감주 상승세를 타고 승률이 가장 높았던 섹터다. 올 들어서만 35% 올랐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