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이상 보유종목 지분변화 보니

한화솔루션·효성티앤씨·JYP 등
많이 오른 43개 종목 차익실현

삼화콘덴서·LG이노텍 등
부품소재 기업 지분은 늘려

"기관 매수 없던 종목 주목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증시의 ‘큰손’인 국민연금이 포트폴리오를 대거 조정하기 시작했다. 그간 많이 오른 종목은 차익 실현을 위해 팔고, 새로운 종목을 편입하며 정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민연금 등이 속한 연기금은 최근 한 달 새 2조5000억원어치 주식을 내다 팔았다. 연말 국내 주식 비유 비중을 맞추고 많이 오른 종목은 수익실현에 나선 모습이다.

새해 들어 국민연금이 공시한 5% 이상 보유한 종목들의 지분 변화를 살펴본 결과 최근 총 43개 종목의 지분을 줄였다. 현대차(231,500 +0.43%), 현대오토에버(119,500 +0.42%), 한화솔루션(50,600 +2.12%), 효성티앤씨(700,000 +16.67%), JYP(34,800 +2.05%) 등 작년 하반기 급등한 종목을 주로 팔았다. 현대차는 직전 지분 공시 당시인 지난해 5월보다 매도 시점인 12월 주가가 95% 뛰었다. 한화솔루션은 같은 기준으로 211% 폭등했다. 이 밖에 금호석유(250,000 -0.99%), 네이버(391,500 +0.13%) 등도 국민연금이 지분을 줄인 종목들이다. 사조산업(51,600 +2.79%), 풀무원(18,100 +1.12%), 농심홀딩스(78,900 -1.13%) 등 식품 관련주도 국민연금 비중이 줄었다.

급등한 대형주 지분을 매도한 국민연금이 반대로 지분을 확대한 종목은 20개다. 대우건설(6,750 +0.30%), 남선알미늄(3,960 +0.38%), SK디앤디(36,200 -0.14%) 등이 포함됐다. 새해를 앞두고 부품소재 기업들의 지분을 확대한 것도 눈길을 끈다. 국민연금은 삼화콘덴서(68,800 +0.15%)공업, LG이노텍(217,000 -0.46%), 원익머티리얼즈, 하나머티리얼즈, RFHIC(37,750 -0.53%), 네페스 등의 비중을 늘렸다. 이 밖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카지노 관련주 GKL(15,550 -0.64%)과 면세점과 호텔을 운영하는 호텔신라(84,000 +0.36%)의 지분도 늘렸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국내 주식으로 해외 주식을 웃도는 성과를 낸 만큼 향후 국민연금 포트폴리오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민연금이 운용하는 국내 주식 규모는 총 143조9000억원 수준이다. 총 1093개에 달하는 종목에 투자하고 있다. 이 중 삼성전자(83,900 -0.24%), SK하이닉스(137,500 0.00%), 네이버, 현대모비스(306,000 -0.81%), 현대차 등의 보유 비중이 높다. 운용하는 전체 국내 주식 가운데 삼성전자 비중은 27%에 달한다.

국민연금은 지난해(10월 말 기준) 국내주식에서 5.80%의 수익을 냈다. 수익률이 -1%를 기록한 해외주식보다 높다. 국민연금 측은 “국내 증시는 코로나19 지속에도 불구하고 주요 기업의 실적 개선 전망 등 경기 회복 기대로 강세를 보였다”며 “해외증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봉쇄 우려 및 미국 대선 불확실성으로 약세였다”고 분석했다.

큰 자금을 굴리는 국민연금과 같은 기관들이 매수하지 않은 종목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기관 매수가 없던 종목을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기관이 지난 1년간 많이 순매도한 ‘수급 빈집’ 종목을 사두면 지수가 추가로 하락해도 기관의 매도 물량을 피해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경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계절적으로 봤을 때 연말·연초에는 ‘기관 수급 빈집’ 종목이 강세를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