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자산가치 대비
주가할인율 사상 최고 수준

주요 8개사 시가총액 올 9%↓
순자산가치와 괴리 급격히 커져
"주가 과도하게 떨어졌다는 신호"
올 들어 주가가 크게 떨어진 지주회사의 저평가 매력이 부각되고 있다. 주요 지주회사의 순자산가치(NAV) 대비 주가 할인율은 사상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 탄탄한 자회사를 두고 있고, 배당 확대가 기대되는 지주회사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투자할 만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SK·두산·효성…지주사 '저평가 매력' 부각

주가 하락에 NAV 할인율 최고 수준

23일 SK(248,500 +0.61%) LG(76,000 +2.15%) 한화(28,050 +1.63%) CJ(82,800 +2.22%) 등 주요 8개 지주회사의 합산 시가총액은 46조9070억원으로 지난해 말(51조8254억원)보다 9.49% 줄었다.

2년 가까이 주가가 하락한 탓에 NAV 대비 시가총액 할인율은 사상 최고 수준에 육박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8개 지주회사의 NAV 할인율은 현재 52.5%로 집계됐다. 지난해(44.0%)보다 8.5%포인트 높아졌다. NAV는 지주사 자체 영업가치에 상장·비상장 자회사 지분 가치 등을 모두 더한 것이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자회사와의 중복 상장 문제 등으로 지주사 시가총액은 NAV보다 낮은 게 일반적”이라며 “하지만 과거 평균보다 월등히 높은 할인율은 과도하게 주가가 떨어졌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SK는 올 들어 12.31% 하락하면서 NAV 대비 할인율이 58.2%까지 치솟았다. 2017년 이후 평균인 48.8%를 크게 웃돈다. 한화(69.6%)와 현대중공업지주(48.6%)도 평균보다 20%포인트 이상 높은 상태다. 두산(79,700 +3.10%)(34.6%)과 CJ(58.3%)는 10%포인트 이상 높다.
SK·두산·효성…지주사 '저평가 매력' 부각

탄탄한 지주사는 투자 매력 커져

자회사들의 주가가 하락한 영향이 크다. 김한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지주사 주가는 주로 자회사 지분 가치에 좌우된다”고 했다. 롯데지주(34,200 +2.09%)는 올 들어 27.80% 내렸다. 롯데쇼핑(-31.99%) 롯데케미칼(-9.93%) 등 주력 자회사가 동반 급락한 영향이다. 반면 LG는 올해 9.01% 뛰었다. LG화학(3.46%) LG생활건강(20.16%) LG전자(13.64%) 등이 오른 덕을 봤다.

주주가치 개선 기대가 줄어든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한 펀드매니저는 “지배구조 개선이나 배당 확대 등 뚜렷한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으면서 지주사에 대한 기대가 많이 줄었다”고 말했다. “증시 하락으로 값싼 종목이 속출하면서 기관투자가의 우선 순위에서 지주사가 밀려난 상태”라는 설명이다.

시가총액과 NAV 간 괴리가 지나치게 벌어진 만큼 이 같은 소외 현상이 계속되긴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SKSK하이닉스와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이 반등하고 있고, SK E&S와 SK실트론 등 비상장 자회사 실적도 견조하다”며 “현재 사상 최고 수준인 NAV 대비 할인율은 과도해 보인다”고 말했다. SK는 이날 주당 1000원의 중간배당을 공시했다.

두산은 올해 예상 배당수익률(배당금/주가)이 5.6%에 이르고, 오는 10월 인적분할을 앞두고 있는 점이 투자 매력으로 꼽힌다. 오진원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두산에서 두산솔루스와 두산퓨얼셀이 분리해 증시에 상장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상장 후 두 회사의 시가총액이 많게는 지금보다 4배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지난해 지주회사로 전환한 효성(82,200 +0.74%)도 기대주다. 올해 62.40% 올랐지만 NAV 대비 할인율은 아직 50%에 머물고 있다. 올해 예상 배당수익률은 6.4% 수준이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