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
주주활동 적극 참여할 듯
미래에셋자산운용, KB자산운용, 연기금 등 기관투자가들이 연일 에스엠(39,100 -0.76%)엔터테인먼트(에스엠) 지분을 확대하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행동주의 펀드를 운용하는 자산운용사들이 에스엠의 기업가치 개선을 요구하고 나서자 추가 상승에 ‘베팅’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지분율이 19.08%에 불과한 이수만 에스엠 회장은 더욱 압박을 받게 됐다.

미래에셋도 에스엠 '사자'에 동참…지분 5% 확보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5일 기준으로 에스엠 주식 117만283주(5.01%)를 보유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KB자산운용이 기업가치 개선을 요구하는 공개 주주서한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달 30일 이후 주식을 대거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이수만 회장(19.08%) 국민연금공단(8.07%) KB자산운용(7.59%)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5.06%)에 이어 에스엠의 5대 주주가 됐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KB자산운용이나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처럼 행동주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지는 않다.
미래에셋도 에스엠 '사자'에 동참…지분 5% 확보

하지만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수탁자 책임원칙)에 가입한 만큼 적극적으로 주주활동에 동참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으로 기관투자가는 대량 지분을 보유하면 주주제안 등을 통해 선량한 수탁자로서의 충실의무를 지켜야 한다”며 “미래에셋자산운용도 KB자산운용의 움직임에 동참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KB자산운용도 지난 5일 에스엠 지분율을 6.60%에서 7.59%로 늘렸다고 공시했다. 같은날 KB자산운용은 ‘사외이사를 선임해 이사회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강화하겠다’는 내용의 주주서한을 발송했다.

이 회장이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개인회사 라이크기획을 통해 에스엠에서 매년 100억원 이상을 가져가는 것을 문제 삼고 이사 선임을 통해 막겠다고 했다. 와이너리·레스토랑 등 본업과 관련이 없으면서 대규모 적자를 내고 있는 자회사도 정리하라고 요구했다.

주요 기관투자가의 에스엠 지분율 합계는 25.73%로 이 회장 측(19.08%)보다 크게 높아졌다. 이에 따라 이 회장을 더욱 압박하고 경영개선에 목소리를 키울 수 있게 됐다. 에스엠은 10일 코스닥시장에서 150원(0.31%) 오른 4만7950원에 마감했다.

지난달 30일 이후 7거래일간 27.36% 급등했다. 기관투자가가 대량 매수하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 기관은 이 기간 에스엠 주식 49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연금이 130억원어치, 자산운용사는 28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에스엠 측이 연일 계속되는 기관 지분확대에 어떤 식으로 반응할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