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첫 방송부터 역사 왜곡 논란
쏟아지는 비판, 광고주도 '손절'

'조선구마사' 신경수 PD, 결국 배우들에게 '양해' 구해
/사진=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영상 캡처

/사진=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영상 캡처

'조선구마사'가 폐지 수순을 밟는다.

26일 한경닷컴 취재결과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연출자인 신경수 PD는 전날 저녁부터 출연진에게 전화를 돌리며 폐지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아직 폐지가 공식적으로 확정되진 않았지만 26일 오전 중에 결정짓고 릴리즈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폐지가 확정되면 한국 드라마 최초로 방송 2회만에 역사 왜곡으로 중단된 사례가 된다. 특히 이전까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청와대 국민청원 등으로 반감을 표출했던 시청자들이 '불매 리스트'를 작성해 광고주와 협찬사를 직접 압박하면서 제작 지원을 끊어낸 첫 사례라는 점도 방송가에 화두를 던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조선구마사'는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태종과 훗날 세종이 되는 충녕대군이 악령에 맞서 벌이는 혈투를 그린 드라마다. 신경수 PD와 출연진 모두 제작발표회에서 "역사 왜곡이 없도록 신경썼다"고 밝혔지만, 첫 방송부터 태종이 백성을 학살하는 살인귀로 묘사되고, 충녕이 구마 사제의 시중을 드는 등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졌다.

여기에 명확한 사료가 있는 소품들까지 중국식으로 노출, 최근 동북공정으로 커지는 반중 정서에 불을 지폈다.

결국 첫 방송이 끝나자마자 청와대 국민청원에 방송 중지 요청글이 게재됐고, 지난해 조건부 재승인을 받았던 SBS의 지상파 허가까지 철회해야 한다는 청원까지 등장했다. 광고주와 제작지원을 한 곳을 중심으로 불매 움직임까지 번졌고, 제작사를 제외한 모든 광고주가 '손절'에 나섰다. 결국 최초로 광고없는 드라마가 방송될 상황이었다.

'조선구마사' 제작사와 SBS는 거듭 사과했고, 한 주 동안 결방하며 재정비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중국 텐센트 계열의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인 WeTV에서 '북한 건국의 역사적인 사실을 기반으로 한 드라마'라고 '조선구마사'를 소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더욱 비난이 쏟아졌다. 제작진은 해당 부분을 수정한다 했지만, 수정된 부분은 '북한'이 '조선'으로 바뀌었을 뿐, '역사적 사실'이라는 문구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욱이 '조선구마사' 추후 방송분 중에 조선 건국을 악령과의 거래를 통해 했다는 점, 충녕이 구마 의식을 하는 구마사가 된다는 점 등이 알려지면서 '조선구마사'에 대한 반감은 더욱 커졌다.

결국 막바지 촬영을 진행 중이었던 '조선구마사'는 폐지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