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형 아나운서,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과 열애
김민형 아나운서, 연인 보유주식 1조…"톱스타 소개팅 요청도"

김민형 SBS 아나운서의 연인인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의 재력이 공개됐다.

지난 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의로 들었쇼'에서는 김민형 아나운서와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의 열애 소식이 전해졌다.

한 패널은 "김대한 부사장은 2011년 입사해 2017년에 전무, 2018년에 부사장으로 초고속 승진한 케이스"라고 말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 부사장은 1988년생으로 올해 33세, 김민형 아나운서보다 5살 연상이다.

그는 2003년 16세 때 5억원의 자본금으로 설립한 분양 대행업체를 4년 만에 총매출액 170억 원으로 상승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한 패널은 "김대헌 부사장의 자산은 지난해 9월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 기준 보유 주식 가치가 약 1조 7378억 원"이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민형 아나운서, 연인 보유주식 1조…"톱스타 소개팅 요청도"

김민형 아나운서에 대해서 "톱스타 몇 분이 회사를 통해 소개팅을 시켜달라고 했다더라"라며 "열애설을 보고 눈물을 흘리는 분들도 있을 것"이라고 인기를 언급했다.

두 사람의 첫 만남에 대해 '풍문쇼'는 "정말 비밀리에 만난 것 같다. 호반건설의 방송광고대행사가 SBS의 계열사 중 하나다. 자연스럽게 업무때문에 만나지 않았을까 추측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민형 아나운서는 서울여대 시각디자인학과 출신으로 연세대 대학원에 재학 중이다. 그는 2016년 MBC 계약직 아나운서로 활동, 2018년 SBS 아나운서로 다시 입사했다. 주말 'SBS 8 뉴스'와 '궁금한 이야기 Y', '스포츠 투나잇' 등에 출연 중이다. 김 아나운서는 독립운동자 집안의 후손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