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켈레 대통령 "하락장에 150개 추가 매수"
'버핏 절친' 멍거 "코인 금지한 중국 존경"
▶주 5회, 매일 아침 발행하는 한국경제신문의 암호화폐 투자 뉴스레터 '코알라'를 받아보세요!
무료 구독신청 hankyung.com/newsletter
비트코인 20% 폭락한 날…"추가 매수" 물타기 뛰어든 엘살바도르


4일 비트코인이 하루 새 20% 가까이 떨어지는 폭락장이 연출된 가운데,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한 세계 유일의 국가인 엘살바도르가 '저점 추매'에 나서 눈길을 끈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19분(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방금 전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 하락장에서 150개를 매수했다"고 밝혔다. 추가 매수한 비트코인의 평단가는 개당 4만8670달러였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에 나랏돈 730만달러(86억원)를 더 썼다는 얘기다.

공교롭게도 엘살바도르는 이날 '바닥'에 근접한 절묘한 타이밍에 비트코인을 확보하게 됐다. 미국 최대 암호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전날 5만6000달러 선이던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2시25분께 4만5111달러까지 미끄러졌다가, 소폭 반등해 4만7000달러 안팎을 유지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빌어먹을, 7분 차이로 저점을 놓쳤다"고 아쉬워하는 글을 다시 올리기도 했다.

엘살바도르는 국가 차원에서 비트코인을 1000개 이상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단기 급락이 나타날 때마다 추가로 사들여왔다.

암호화폐 트론(TRX)의 창업자인 저스틴 선은 이날 트위터에 "부켈레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개당 4만7267달러에 비트코인 100개를 샀다"고 적었다. 그러자 부켈레 대통령은 "우리와 맞추려면 몇백만 달러 더 써서 50개를 추가 매수해야 한다"고 맞장구를 쳤다.

암호화폐 매체 크립토포테이토는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에 대해 가장 낙관적인 국가"라고 보도했다. 이 나라는 지난 9월 비트코인을 달러와 함께 법정화폐로 받아들였고, 내년에는 세계 최초의 '비트코인 시티'를 건설한다는 계획도 발표한 바 있다.

코인데스크는 "암호화폐가 9월 말 이후 최저치로 추락한 것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와 미국 중앙은행(Fed)의 인플레이션 우려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일시적'이라는 말을 그만 쓸 때가 됐다"고 했다. 미국이 조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등을 통해 돈줄을 죄면 암호화폐를 비롯한 위험자산 시장에는 악재가 된다.

이날 하락이 거품 붕괴의 시작인지, 저가 매수의 기회인지를 놓고 엇갈린 견해가 나오고 있다. 워런 버핏의 '절친'이자 암호화폐 비판론자인 찰리 멍거 벅셔헤서웨이 부회장은 전날 호주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암호화폐는 존재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채굴·유통을 전면 금지한 중국에 대해 "올바른 결정"이라며 "중국인들을 존경한다"고도 했다.

전체 암호화폐 시가총액의 40%를 차지하는 '대장주' 비트코인이 무너지자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나머지 암호화폐) 가격도 추락하고 있다.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 기준 비트코인이 -16.85%, 이더리움은 -14.22%, 솔라나 -18.85%, 에이다 -17.65%, 리플 -20.70%, 폴카닷 -22.63%, 도지코인 -20.63%, 루나 -17.11%, 시바이누 -18.59%, 크립토닷컴체인 -20.19% 등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