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터의 전설' 스카티카메론 만났다
미국 출장 현장 사진 SNS에 공유
일각선 "신사업 아니냐" 의견도
[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골프채 장인 스카티카메론을 만난 사진을 공개했다. 일각에서는 신세계그룹의 신사업과 관련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정 부회장은 15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스카티카메론과 함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정 부회장과 스카티카메론은 어깨동무 하거나 마주 보고 얘기를 나누는 등 친근한 모습을 연출했다.
[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정 부회장은 지난 13일에도 스카티카메론과 나란히 서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오마이갓. 내가 퍼터의 전설 스카티카메론과 사진을 찍다니"라는 글을 남겼다.

'퍼터의 명인'으로 불리는 스카티카메론은 '골프 황제' 타이거우즈에게도 연습 및 테스트 용도 퍼터를 만들어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즈가 해당 퍼터를 대회에서 쓴 적은 없지만 연습할 때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정 부회장은 지난달 중순께 미국 현지 사업 점검을 위해 출국한 상태다. 이후 미국에 머물며 SNS를 통해 미국 패스트푸드 브랜드 '인앤아웃 버거'와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 방문 사진을 올린 바 있다.
[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이 공개되자 일각에서는 정 부회장이 국내에서 골프 관련 사업이나 버거 관련 사업을 검토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 이에 대해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번 출장 건은 미국 현지 사업 점검차 진행된 것이다. 골프, 버거 등 신사업과 관련해 전달받은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