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디스플레이 위크 2021 전시회
S폴더블.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S폴더블.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LG가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전문 전시회에서 두 번 접는 폴더블 화면 등 차세대 기술들을 공개한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23,250 +1.75%)는 17일(현지시간)부터 21일까지 세계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가 주최하는 '디스플레이 위크 2021' 전시회에 참가한다고 17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를 통해 'S폴더블', '슬라이더블', 'UPC' 등 차세대 OLED 기술을 영상으로 공개한다.

'S-폴더블'은 안과 밖 두 번 접을 수 있는 멀티 폴더블 제품이다. 화면을 최대로 펼쳤을 때 크기는 7.2형으로 두 번 접으면 스마트폰처럼, 펼치면 태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는 콘셉트다.
17형폴더블.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17형폴더블.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17형 제품은 4대 3 비율로 접었을 때 태블릿, 펼쳤을 때는 모니터 수준의 대화면을 제공한다. 휴대성을 높이면서 PC 모니터 대화면을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폴더블 제품이다.
슬라이더블.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슬라이더블.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슬라이더블(Slidable)은 기존 스마트폰의 형태를 유지하면서, 가로 방향으로 화면을 확장해 대화면의 이점을 누릴 수 있는 제품이다. 평소에는 스마트폰 크기로 휴대하며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고 화면을 확장할 경우에는 멀티 태스킹이나 대화면 영상 및 콘텐츠 감상이 가능하다.
UPC.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UPC.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UPC(Under Panel Camera)는 기존 IT 기기에서 베젤 부분에 있던 전면 카메라를 패널 아래에 장착함으로써 베젤을 최소화하고 화면을 극대화하는 풀스크린 기술로, 카메라 모듈이 위치하는 패널 부분의 투과율을 높여 카메라 기능을 확보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는 TV OLED 패널부터 증강현실(AR) OLED, 차량용 플라스틱 OLED 등을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발광 효율을 20% 이상 향상시킨 83인치 차세대 OLED TV패널을 공개한다.

이날 선보인 'AR용 0.42인치 OLEDoS'는 현존하는 AR 디스플레이 중 최고 수준의 해상도와 밝기를 구현했다.

차량용 플라스틱 OLED 분야에서는 T자형태로 4개의 디스플레이를 하나로 연결해 만든 초대형 차량용 디스플레이와 12.8인치 롤러블 디스플레이 등을 전시했다.

특히 4개의 디스플레이를 하나로 연결해 붙인 초대형 차량용 디스플레이는 OLED의 완벽한 블랙 표현은 물론 쉽게 휘거나 구부릴 수 있어 자연스러운 곡면 디자인이 가능하도록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