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 시즌이 왔다. 사회초년생들은 월급 통장을 만들고나면 자신 이름의 신용카드를 만들고 싶기 마련이다. 통장 개설하려고 은행에 갔다가 노련한 은행원들에게 ‘카드 영업’을 당하는 일도 다반사다. 새내기 직장인들이 후회하지 않고 쓸 수 있는 카드를 찾아봤다.

입사 초년병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카드 유형은 가맹점과 업종 가리지 않고 할인 또는 적립 혜택을 주는 ‘무조건 카드’다. 조만간 다달이 월급 통장으로 돈이 들어올텐데 그 돈을 어디에 더 쓰게 될지 아직은 확실히 모르기 때문이다.
새내기 직장인을 위한 최적의 카드는 '무조건'이야

현대카드 제로에디션2(할인형)는 모든 가맹점에서 0.7% 할인 혜택을 준다. 직장 새내기들이 돈을 많을 쓰는 온라인 간편결제와 편의점, 카페, 대중교통에서 1.5%의 추가 할인혜택을 준다는 게 매력적이다. 전월실적 조건이 없어서 씀씀이가 크지 않은 직장 새내기에게 더욱 적합하다는 평가가 많다. 적립한도가 없고, 연회비가 1만원으로 저렴한 편이라는 것도 장점이다.
롯데카드 로카100

롯데카드 로카100

롯데카드 로카100은 씀씀이가 좀더 크면 유리하다. 전월실적 75만원을 채우면 모든 가맹점에서 제로에디션2보다 조금 높은 1%의 할인 혜택을 준다. 온라인 가맹점에서는 월 1만원 한도로 1.5%를 할인해준다. 하지만 전월실적을 채우지 못하면 할인 혜택은 0.5%로 줄어든다. 연회비는 제로에디션2보다 두 배 높은 2만원이다.
신한카드 더모아카드

신한카드 더모아카드

신한카드 더모아는 최근 주목받는 카드다. 혜택 구조가 특이해서다. 5000원 이상 결제시 1000원 단위 미만 금액을 모두 포인트로 적립해준다. 예컨대 기본 적립 가맹점에서 5900원을 결제하면 900원이 쌓인다. 월 30만원만 쓰면 적립한도나 적립제한업종도 없다. 통신과 배달, 구독서비스는 포인트가 두 배로 적립된다. 요기요에서 5900원을 결제하면 1800원이 쌓이는 식이다.

다만 결제를 여러 번 쪼개서 하는 경우를 막기위해 가맹점 1곳에서 하루 1회만 포인트가 적립된다. 쌓인 포인트는 신한은행의 달러예금 계좌나 신한금융투자의 주식계좌로 입금되기 때문에 바로 주식투자에 쓸 수 있다.
우리카드 카드의정석 언택트 에어

우리카드 카드의정석 언택트 에어

집에 머무르길 좋아하면 우리카드 언택트 에어를 눈여겨볼만하다.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배달통에서 결제하면 월 5000점까지 결제액의 30%를 적립해준다. 쿠팡에서는 결제액의 20%를 월 5000점까지 쌓아준다. 스타벅스 사이렌오더로 결제하면 월 5000점까지 60%가 적립된다. 횟수제한이 없어서 매월 1만5000포인트를 쌓기가 어렵지 않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달 결제액이 50만원을 넘어야 이런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은 약간의 흠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