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KAPI 지수로 본 농산물값
농산물 도매가격이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설 대목이 지나면서 급격하게 안정세를 찾아가는 분위기다. 그러나 달걀 소고기 등 일부 축산물은 오름세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산물 도매가 일단 안정…달걀·소고기는 '불안'

지난 15일 ‘팜에어·한경 한국농산물가격지수(KAPI: Korea Agricultural product Price Index)’는 173.18을 기록했다. 1년 전 같은 날(122.28)보다 48.1% 높지만 전일(14일)보다는 3.11%, 1주일 전인 8일보다는 11.1% 떨어졌다. KAPI는 지난달 30일을 정점(203.94)으로 2주 연속 하락세다.

KAPI는 농산물 가격 분석·예측 기업 팜에어가 작성하고 한국경제신문이 발표하는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농산물 가격지수다. 국내 농산물 도매시장에서 거래량과 대금 기준 상위 22개 품목의 거래 가격을 ㎏ 단위로 표준화한 뒤 산출한다.

품목별로는 상추, 부추, 깻잎 등 엽채류 가격이 전월보다 하락했다. 상추와 부추는 전월 대비 각각 16%, 3.6% 떨어졌다. 당근과 무 등은 제주 지역 작황이 좋아 도매가격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무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37.5%, 전월 대비 38.2% 낮은 ㎏당 320원이다. 양파, 대파, 풋고추, 마늘 등 조미 채소류 가격은 오름세가 지속되고 있다. 고추와 마늘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26.8%, 110% 높다.

계란 등 일부 품목 가격은 여전히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1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계란 소매가격은 1판(30개)에 7821원을 기록했다. 1주 전(7456원)보다 4.9%, 1년 전보다 52% 오른 가격이다. 한우갈비(100g)는 전주(9838원)보다 1.6%, 1년 전(9151원)보다 9.3% 오른 9999원이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