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주요 계열사 임직원에게 여름 휴가를 7~9월 중 분산해 가도록 권장하는 ‘하계휴가 운영 가이드’를 12일 공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해 올해는 별도 가이드를 마련했다.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등 20여 개 계열사 직원 20여만 명이 대상이다.

삼성 사무직 직원은 2016년부터 별도 여름 휴가기간 없이 원할 때 휴가를 사용하는 ‘상시 휴가제’를 활용했다. 삼성전자, 삼성SDI 등 생산 현장의 제조직군 직원에겐 정해진 기간에 단체로 휴가를 가는 ‘집중 휴가제’를 적용했다. 휴가에 따른 생산 차질을 줄이기 위해서다.

삼성은 여름 휴가 기간 가급적 국내에 머물 것을 임직원에게 권고했다. 국내 소비 촉진에 동참해 내수 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고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해외 거주 가족을 방문하는 등 불가피한 사유가 있는 임직원만 회사 승인을 받고 출국할 수 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